최근 수정 시각 : 2019-08-18 18:08:21

이형근

파일:나무위키+유도.png   SBS의 기자에 대한 내용은 이형근(기자)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열혈남아의 멤버에 대한 내용은 마르코(열혈남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이형근.jpg 파일:past_chairman_07.jpg

李亨根
1920년 11월 2일 ~ 2002년 1월 13일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d00, #f00 20%, #f00 80%, #d00); color:#FFFFFF"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181818"
초대
이응준
2대
채병덕
3대
신태영
4대
채병덕
5대
정일권
6대
이종찬
7대
백선엽
8대
정일권
9대
이형근
10대
백선엽
11대
송요찬
12대
최영희
13대
최경록
14대
장도영
15대
김종오
16대
민기식
17대
김용배
18대
김계원
19대
서종철
20대
노재현
21대
이세호
22대
정승화
23대
이희성
24대
황영시
25대
정호용
26대
박희도
27대
이종구
28대
이진삼
29대
김진영
30대
김동진
31대
윤용남
32대
도일규
33대
김동신
34대
길형보
35대
김판규
36대
남재준
37대
김장수
38대
박흥렬
39대
임충빈
40대
한민구
41대
황의돈
42대
김상기
43대
조정환
44대
권오성
45대
김요환
46대
장준규
47대
김용우
48대
서욱
}}}
※ 초대~8대 : 육군총참모장 / 9대~현재 : 육군참모총장
※ 초대~6대 : 소장, 7대~14대 : 중장 (백선엽 제외), 15대~현임 : 대장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801A24, #993334 20%, #993334 80%, #801A24); color:#FFFFFF"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181818"
초대
이형근
초대
이형근
2대
정일권
3대
유재흥
4대
백선엽
5대
최영희
6대
김종오
7대
김종오
8대
김종오
9대
장창국
10대
임충식
11대
문형태
12대
심흥선
13대
한신
14대
노재현
15대
김종환
16대
류병현
17대
윤성민
18대
김윤호
19대
이기백
20대
정진권
21대
오자복
22대
최세창
23대
정호근
24대
이필섭
25대
이양호
26대
김동진
27대
윤용남
28대
김진호
29대
조영길
30대
이남신
31대
김종환
32대
이상희
33대
김관진
34대
김태영
35대
이상의
36대
한민구
37대
정승조
38대
최윤희
39대
이순진
40대
정경두
41대
박한기
}}}
{{{#!wiki style="display:inline-table; background: #fff; padding: 1px 0px; font-size: 11px; width: 50px"

}}}}}}}}}


1. 일생2. 기타 이야기거리

1. 일생

충청남도 공주 출생.

1942년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1] 포병 대위로 복무하다 태평양 전쟁 종전을 맞았다. 전쟁 말 대륙타통작전 관련 이야기를 회고록에서 한다.

대한민국 국군 군번 제1번으로 유명하며 초대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이응준 장군의 사위이다. 이 사항 때문에 필요없이 욕을 먹기도 한다. 참고로 여기서 국군 제1번이란 회고록에 의하면 군사 영어 학교 등록 번호이고 성적이라는 것인데, 실질적으로 군사 영어 학교에서 군번 취득용 시험은 없었다는게 오늘날의 기록이고 등록 번호 등은 채병덕등이 앞선 것도 사실이었다. 이런저런 사항을 감안하면 5번대 이후라는 것이 채병덕 평전에서 주장하는 내용. 물론 일본군 소좌인 자신은 1번, 동기생인 이종찬 소좌가 2번.[2]

이형근의 회고록에서는 자신이 번호가 너무 빨라서 미군에게 내가 일본군에서 그들보다 계급이 낮은데 어떻게 된거냐고 물어보자 "우리는 일본군을 만들려고 한 것이 아니다. 국군을 만들려고 한 것이다. 과거 일본군에서 보내준 자료를 바탕으로 우리가 결정하였다."라고 하였다(이전에는 '군사 영어 학교 시험 성적으로 결정하였다.'라고 하였지만 안통하니 말을 바꾸었다). 이에 대해 채병덕 평전에서는 이미 망한 일본군에서 무슨 경황이 있다고 복무 성적 등 자료를 보내주는가 하며 비판하였다.

문제는 채병덕과 군번으로 인한 갈등 때문에 국군 탄생과 동시에 파벌이 생겼다. 이 갈등 와중에 채병덕이 육군 참모 총장이 되어 완벽하게 국군을 말아 먹는다. 그리고 이형근은 채병덕이 수상하다며 그의 회고록에서 계속하여 비판한다(채병덕 평전에는 이형근이 장인 백으로 군번 1번을 받았다며 비난한다).

1946년에 조선 경비 사관 학교 교장을 맡았고, 국방 경비대 총사령관 겸 육군 사관 학교 교장, 통위부 참모 총장, 제8사단을 역임했다.

6.25 전쟁이 터진 1950년 6월 제2사단장에 부임했고, 1951년 9월 휴전 회담 당시 한국 측 대표를 맡았다.

1956년 9월 제9대 육군참모총장이 되었으며 백선엽, 정일권과 함께 1950년대 군 주축 세력으로 활약하다 1959년 8월 대장으로 전역했다.

2. 기타 이야기거리

백선엽의 군과 나 이후에 군번 1번의 외길 인생이란 회고록을 월간 중앙에 연재했는데 마지막 부분에 제시한 " 한국전쟁 10대 미스테리"가 아직도 인터넷에서는 유명하다. 오히려 업적보다도 이런 점으로 더 유명한 편.

2000년대 군사지에서 소개한 미 군사 고문단 관련 연구 자료와 미 군사 고문단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전쟁 초기에 주요 침공로인 축석로 방어에 중대한 오점을 남겼다는 이야기가 있다. 개전 후 오전 8시에 각 부대 지휘관의 원대 복귀를 명했고, 이형근의 고문관도 비슷한 시기에 부대 복귀를 명받았지만 막상 이형근은 오후나 되어서 복귀한다. 그때는 이미 축석령 부분의 방위는 포기한 상태였다. 간첩...론은 아니지만, 38선에서 흔히 일어나는 분쟁 정도로 가볍게 봤을 가능성도 있고 미 고문단 보고서도 이형근의 그런 실책을 암시하는 정도이다.

10대 미스터리는 주요한 떡밥이라서 연구가 되긴 했는데. 2017년 현재는 그렇게 신빙성 있는 의견은 나오지 못하고 있다. 한국 전쟁 연구 학자들이나 군 전문가들의 연구로 인해 부정되고 있는데 대체적으로는 이형근 본인의 판단 오류와, 초창기 한국군의 미숙함에서 비롯된 불운으로 해석하는 편이다. 일부 정치적인 논쟁거리로만[3] 나오는 편. 오히려 이형근의 여러 실책들이 묻히는 감이 있긴 하다.

1970년대 초에 젊은 시절을 보낸 분들에게는 오히려 이 분 보다 이분의 아들인 가수 이현 (본명 이헌)이 더 유명할 지도 모른다. 이현은 '잘 있어요' 등의 히트곡을 남겼고, 가수 은퇴 후에는 기업인이 되었다고 한다.


[1] 이 시기 같은 학교에 있던 영친왕과 대면한 적이 있었는데 처음 만났을 당시에는 일본어로만 말해서 약간 실망했지만 광복 다음 날에 만났을 때는 일본인같은 행동거지를 제외하고 완벽한 한국어를 구사해서 놀랐다고 한다. 이전에는 조심해서 처신해야 해서 그랬지만 광복 이후에는 그럴 필요가 없어져서 그랬던 모양. [2] 채병덕과 군번 싸움으로도 말이 많았지만, 사실 김홍일이나 김석원 같은 원로가 군번 1번을 상징적이나마 받지 못한 것이 당대에도 말이 많았다. 일본군 경력자인 김석원이야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김홍일 장군은 광복군 출신이었는데도 말이다. [3] 이를테면 유재흥이라든가, 뉴데일리같은데서 나오는 좌빨 암약설이라든가. 최근에 조선일보에서는 모태범이라는 국군 장교가 이 10대 미스터리를 뒤에서 획책한 통적분자라고 나왔다. 그리고 정말 우연히 그날 동계 올림픽에서 모태범 선수가 금메달을 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