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2 21:06:34

원용덕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25px-General_Won_Yong-Deok.jpg

元容德
1908 ~ 1968

1. 소개2. 생애3. 여담

1. 소개

만주국의 군인, 대한민국 군인으로 민간인 학살에 깊히 개입했다.

2. 생애

1908년 대한제국 한성부(서울)에서 태어났다. 세브란스의학전문학교[1]를 졸업한 뒤에 강릉시에서 개원의를 하다가 1932년에 만주군에 입대하였다. 군의관으로 근무했으며 일제 패망 당시 최종 계급은 만주군 중교.[2] 만주군 인맥 가운데선 최선임자였다. 일본군 인맥에선 대령 출신인 이응준이 최선임이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엔 만주군으로 태평양 전쟁에 참전했다.

1945년 해방되고 만주군이 해체되면서 한반도로 돌아왔다. 서울에 와서 1945년 12월에 군사영어학교에 들어가 부교장을 지냈다. 웃긴 게 부교장이었는데 학생이기도 했다.[3] 그후 조선경비대에 입대하였고 특별임관으로 소령 계급을 받았다. 남조선국방경비대 초대사령관을 지냈고 정치인들과 자주 교류했다. 여순사건 이후에 6.25 전쟁 내내 헌병대 사령관으로 재직했는데 이승만의 반공포로 석방 당시에 주도적으로 협조했다. 1950년대에는 이승만 정권에 적극 협조했다. 헌병사령관을 지냈는데 헌병 권한으로 정권과 유착했다. 조병옥을 국가변란죄로 체포한 적도 있다. 1960년 4.19 혁명 당시에 중장이었는데 1954년 발생한 불온문서 투입사건과 김성주 살해사건의 주모자로 징역 15년형을 받았다. 1963년 특사로 풀려났다. 1968년 2월 4일 신당동 자택에서 심장병으로 사망했는데 공교롭게도 1월 25일 그의 자택에 불이 났었다. 하지만 당시 그는 병원에 입원중이라 화를 면했다.

만주군 복무 경력 때문에 친일인명사전에 수록예정자 명단에 올랐다.

3. 여담

아들인 원창희(元昌熙, 1933-1984)도 육군 장교로 임관, 준장으로 전역했다. 1950년 6월 입교한 대한민국 첫 정규 4년제 육사 1기 입학생이 되었는데, 문제는 지원 및 입학 당시의 나이가 17세여서 입학 지원 조건에 되지 못했다. 그러나 당대의 실력자 원용덕 장군은 육사 심사위원들에게 원창희 장군이 육사에 입교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했고, 덕분에 같은 나이대로 탈락을 할뻔했던 박경석 장군도 생도로 입교하는 행복을 누린다. 하지만 원창희, 박경석 등 정규 4년제 육사입학생들은 입교 후 25일만에 발발한 한국전쟁 채병덕의 무모한 지시로 소총훈련 한 번 제대로 못하고 포천 전투에 끌려나간다. 전쟁 동안 학우 중 3분의 1이 전사 및 실종되었으며, 첫 정규 4년제 육사 1기 졸업생은 이들이 아닌 전두환, 노태우등이 속한 육사 11기들이다. 첫 정규 4년제 육사입학생들은 무려 46년이 지난 1996년에야 정식 육사 졸업장이 나오고, 육사 기수 대신 똑같이 전쟁터에 끌려나온 육사 10기(생도 1기)[4]의 다음 학번이란 의미로 '생도 2기'로 불리운다. 아버지와 박정희 대통령과의 인연 덕분에 군사정부시절 승승장구했으나, 10.26 이후 전역을 선택했고 월남전 참전당시의 부상 후유증때문에 1984년 비교적 이른 나이인 51세로 별세했다. #

40년대 말부터 콧수염을 길러서 콧수염이 트레이드마크였다. 해방 이후에 박정희 전 대통령과도 상당히 친분이 있었는데 박정희가 어느날 성씨가 다른 사람을 삼촌이라고 데려오자 "정희야, 너 상놈이구나."라며 취중에 농담을 던졌고 박정희는 그를 외삼촌이라며 둘러댔다. 그런데 알고보니 그 사람이 남조선로동당 간부이자 수많은 군인을 남로당원으로 가입하도록 선동한 박정희의 형인 박상희의 친구, 이재복이었다.

그래도 박정희와는 굉장히 친했고 박정희가 죽게 될 위기에서 건져준 사람이 원용덕이다. 박정희가 형인 박상희 때문에 연좌제로 잡혀들어가서 사형당할 위기에 몰렸을 때 박정희를 변호해주고 박정희에게는 박상희의 잔당들을 실토하도록 설득해서 박정희를 사형에서 백의종군으로 감형시키게 해 주었다. 그리고 박정희는 원용덕 덕분에 죽을 위기를 모면하고 육군본부에서 정보국 문관으로 백의종군을 했다.

게다가 박정희가 형 문제로 연좌제에 걸리기 전에는 대위[5]였는데 이 때도 박정희는 미군들과의 사이에서 계속 싸움이 일어났는데 그때마다 그 둘을 화해시켜준 게 원용덕이었다. 미군측에서 정말 마음먹으면 박정희를 갈아버릴 수도 있었지만 그 때마다 원용덕이 박정희를 보호했다.

1968년 2월 5일 별세하였는데 사망 11일 전인 68년 1월 24일 저녁에 신당동에 있는 그의 2층 양옥집(건평 60평)이 화재로 전소된 적이 있다. 소방서 추산 당시로 1,5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화재 당시 원용덕 장군은 병환으로 인하여 병원에 입원중이었다. 어찌보면 일종의 복선이 아닐까 싶다.
[1] 당시에는 연희전문이랑은 다른 학교였다. 뒤에 합쳐져 연세대 의대가 되었다. 연대 의대가 지금도 다른 과들이랑 따로 노는 이유 [2] 만주군은 괴뢰국이었지만 중국식 계급인 교관급 장교 표현을 썼다. [3] 김계원의 회고에 따르면 미군정에선 위관급 장교 출신 군경력자들은 몇 주씩 교육을 시켰지만 영관급 장교 출신의 군경력자들은 하루나 이틀 만에 임관시켰다고 한다. [4] 이들도 2년 교육과정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전쟁때문에 1년 교육만 마치고 무리하게 투입되었다. [5] 이 때문에 형 문제로 연좌제에 걸려 육군본부에서 계급도 없이 정보국 문관으로 백의종군할 당시에도 김종필 중위에게 윗사람 대우를 받았다. 또한 박정희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소령으로 복직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