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6 12:10:10

현지임관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국군 장교 임관 과정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사관생도과정 육군사관학교 해군사관학교 공군사관학교 국군간호사관학교 육군3사관학교
사관후보생과정 학군사관 학사사관 단기간부사관 군사학과
전문사관과정 의무사관 수의사관 법무사관 군종사관
교수사관 간호사관 과학기술전문사관 통역사관
기타과정 기본병과장교 특별임관 현지임관
폐지된 과정 갑종장교 육종장교 제2사관학교 군사영어학교 호국군사관학교 해병학교 석사장교 }}}

  • 한자: 現地任官
  • 영어: battlefield commission

1. 개요2. 설명3. 기타

1. 개요

장교 임관 제도 중 하나. 간단하게 말해서 전시와 같은 비상시에 장교 자원이 부족해졌을 경우 선임 병사 부사관 등을 바로 장교로 임관시키는 제도이다.

2. 설명

대한민국 국군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운용된 제도였다. 1950년 8월 29일에 발령된 '육군보충장교령'에 의해서 시행되었는데 부사관들을 대상으로 시행되었다. 이런 식으로 부사관에서 장교로 임관된 사람이 약 5000명가량 되었는데, 이는 한국전쟁 3년간의 신임장교의 약 1/7에 해당하는 숫자였다. 참고자료 이에 대해서는 2525명이라는 신문기사도 있으므로 확실한 자료가 나오면 추가할 것. 이 기사에 따르면 600명 정도가 전사했고 2016년 1월 현재 생존자가 60명 가량이라고 한다.

소위 같은 위관급 초급 장교의 경우 직접 병사들을 인솔하여 전선에 뛰어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망률이 높아서, 현지임관과 같은 제도가 없으면 초급 장교를 바로바로 보충하는 데 무리가 있기 때문이다. 또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중대 소대 언제 부임할지도 모르는 지휘관을 기다리고 있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1961년 제정된 군인사법 제11조 제1항 제5호(2011년 5월 24일 제11조 전문개정으로 인하여 '제6호'로 변경)에는 전시에 탁월한 통솔력을 발휘한 준사관(즉, 준위) 및 부사관으로서 장관급 지휘관( 준장 이상)으로부터 현지임관(現地任官)의 추천을 받은 사람은 장교로 임관될 수 있다고 정하여,( 군인사법 참조) 현지임관에 대한 법적 근거를 유지하였지만 물론 국가가 안정된 지금 이 조항으로 임관된 장교는 없다.

3. 기타

1187년에 벌어진 예루살렘 공방전 당시 수성 측은 병력 6000명 중 기사는 오직 14명밖에 남지 않는 상황에 처했다.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벨린의 발리앙은 병사와 시종 중 60명을 임의로 뽑아 그 자리에서 기사로 서임하였다. 현대의 기준으로는 일반 병사나 부관을 소위로 현지임관한 것과 비슷하지만 엄격했던 신분제를 생각해보면 그 이상의 의미가 있었을 것이다. 영화 킹덤 오브 헤븐에서는 주위의 병사와 시종을 전부 기사로 서임하는 대인배 행보로 각색되었다.

1955년 육사11기가 소위로 임관했을때, 현지임관장교들은 대부분 소령, 중령으로서 대대장직책을 수행하고 있었는데, 20년정도 지난후 육사 11기가 먼저 장군으로 승진하는 일이 벌어져 현지임관장교들의 상실감이 무척 컸다고 한다. 중대장도 아니고 대대장때 부하로 들어온 소위들이 먼저 장군이 되다니 ㅠㅠ

현지임관된 사람들 중 가장 유명한 사람으로는 미군정기에 편성된 대한민국 국군의 전신인 남조선국방경비대에 이등병으로 입대하여 부사관을 거치고, 6.25 전쟁 당시 현지임관으로 장교가 되어 소장 계급에 오른 최갑석 장군이 있다. 현지임관 출신 장교의 최대 진급 한계가 소장이었다고 한다. 사병 출신 장성 가운데 현지임관으로 장성급 장교까지 진급한 인물은 14명이며 5명이 준장, 9명이 소장이었다.

미군의 경우 10대 합참의장을 지낸 존 베시 대장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상사로 근무중에 현지임관해 소위가 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