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8-15 00:13:53

타이베이시

타이베이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2010년 12월 25일 이전에 타이완 성의 소속으로 존재했던 행정구역인 '타이베이현'에 대한 내용은 신베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대만 국기.png 대만의 실질 행정구역
제1급 제2급
타이베이 시(臺北市, 北)
가오슝 시(高雄市, 高)
신베이 시(新北市, 新北)
타이중 시(臺中市, 中)
타이난 시(臺南市, 南)
타오위안 시(桃園市, 桃)
타이완성(臺灣省, 臺) 신주 시
(新竹市)
자이 시
(嘉義市)
지룽 시
(基隆市)
난터우 현
(南投縣)
먀오리 현
(苗栗縣)
신주 현
(新竹縣)
윈린 현
(雲林縣)
이란 현
(宜蘭縣)
자이 현
(嘉義縣)
장화 현
(彰化縣)
타이둥 현
(臺東縣)
펑후 현
(澎湖縣)
핑둥 현
(屛東縣)
화롄 현
(花蓮縣)
푸젠성(福建省, 閩) 롄장 현
(連江縣)
진먼 현
(金門縣)


臺北 또는 台北(ㄊㄞˊㄅㄟˇㄕˋ/Táiběi Shì)[1](대북)[2]/ Taipei / Tâi-pak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70px-Taiwan_ROC_political_division_map_Taipei_City_%282010%29.svg.pn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12px-Taipei_City_seal.svg.png
타이베이 시의 위치 타이베이 시의 휘장

1. 개요2. 역사3. 경제4. 정치5. 지리
5.1. 기후
6. 교통7. 문화8. 관광9. 스포츠10. 트리비아
10.1. 공식 모에화 - 230(얼싼링)10.2. 지하상가(타이베이 지하상가, 台北地下街, Taipei City Mall) 모에...
11. 행정구역12. 자매결연도시13. 주요시설

1. 개요

파일:attachment/Taipeiview.jpg 파일:attachment/Corbis-42-26922377.jpg
대만( 중화민국)의 실질 수도이자 제1의 도시.[3] 인구 약 271만명을 자랑하며, 면적은 271.8km²로 서울 면적의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4] 사실 타이베이를 둘러싼 신베이 시까지 합치면 약 710만명으로 실질 거주 인구는 더 늘어난다. 현재 대만 6대 직할시 중 하나로, 어느 성(省)에도 속하지 않는다.[5]

한국에서는 영어 Taipei( 웨이드-자일스 표기법에서 성조와 특수 기호를 생략한)에서 영향받은 것으로 보이는 '타이페이'라는 표기도 많이 보인다. 그러나 일단 중국어 외래어 표기법에 맞는 표기는 '타이베이'이다. 한어병음 표기는 Táiběi이며, 더 정확한 웨이드-자일스 표기는 Tʻai²-pei³이다.

2. 역사

본래 타이베이 인근은 전통적인 타이완 섬의 수위 도시가 아니었다. 타이완 섬에 한족이 들어오기 전 네덜란드 통치 시기부터 타이완 섬의 중심 도시는 타이베이가 아닌 남부에 위치한 타이난이었다. 정씨 왕국은 물론 청나라의 대만 통치도 타이난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청나라의 대만 통치 이후 이 지역에도 한족이 정착하면서 대규모 개발이 진행되었다. 이 개발은 현재 타이베이시 완화(萬華)구 일대인 멍자(艋舺[6])를 중심으로 이루어져, 당시 타이완 섬에서 타이난, 루강(鹿港, 장화 현)과 함께 '일부이록삼맹갑(一府二鹿三艋舺: 타이난, 루강, 멍자)'으로 불릴 정도로 큰 도시로 성장했다.

이후 아편전쟁으로 청나라의 개항이 이루어지고 일본이 오키나와를 완전히 자국령으로 편입함에 따라 타이완은 일본과 가장 가까운 청의 영토가 되었고, 청불전쟁 당시에는 프랑스가 현재의 타이베이 지역 근처를 공략하기도 하였다. 이에 따라 청나라에서는 대외 방어의 전초 기지로서 타이완 섬의 역할에 주목해 타이완 섬에 군사 시설을 갖추기로 하고 타이베이 지역에 타이베이 성을 건축했다. 그리고 타이완 섬을 복건성( 푸젠 성) 관할에서 새로 설치한 대만성( 타이완 성) 관할로 하고 성도(省都)를 이곳에 두면서 타이베이는 공식적으로 타이완 섬의 중심지가 되었으며 당시 청나라의 근대화 정책과 맞물려 철도가 부설되고 전등이 설치되는 등 근대 도시로 발전해나갔다.

그러다 1895년 시모노세키 조약이 체결되면서 타이완 섬은 일본에 할양되었고, 일본은 통치 안정을 위해 청나라를 지지하는 세력이 강했던 타이난[7]을 배제하고, 일본에서 가까우며 타이난에 비해 발전이 미약해 일본 입맛에 맞는 도시계획을 세우기 용이했던 타이베이를 타이완 섬 통치의 중심 도시로 삼았다. 이로서 타이완 섬 수위도시로서 타이베이의 입지는 확고해졌다.

태평양 전쟁에서 일본이 패망한 이후 타이완 섬과 함께 타이베이도 중화민국이 접수했으며, 국부천대로 인해 중화민국의 실질적 수도가 되어 오늘날에 이르게 된다. 중국 전역의 국민당 지지자들이 타이완 섬으로 이주하여 외성인으로서 많은 수가 타이베이에 정착했으며 동시에 급격한 도시발전이 이루어져 타이베이의 인구는 급속히 증가하였다.

타이완 성 정부의 소재지이기도 하였지만 1956년 성 정부가 난터우로 이전하였다. 이후 1967년에 타이완 성에서 분리되어 성과 동급인 직할시가 되었다.[8]

3. 경제

파일:attachment/타이베이/Example.jpg ▲ 2012년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조사한 타이베이 대도시권의 경제 규모. GDP(국내총생산)가 2,983억 달러로 총 30위를 차지하였다. 한국 수도권처럼 대만도 타이베이 수도권 일대에 GDP가 많이 몰려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대만 기업들이 상장하는 증권거래소 대만증권거래소가 있다.

4. 정치

원랜 신베이와 더불어 국민당의 표밭이었으나, 대만내 반중정서가 겹치면서 2014년 11월 지방선거에선 민진당 무소속 정치인 커원저가 당선되어 2017년 현재까지 시장을 하고 있다. 사실 과거에도 민진당 소속으로 대만 총통까지 지낸 천수이볜이 시장을 한 적이 있다. 그 외 전임 시장들로는 리덩후이, 마잉주, 하오룽빈 등이 있다. 적고보니 타이베이 시장이 나중에 대만 총통이 되는 경우도 꽤 있는듯.[9]

구별로는 남쪽 지역이 북쪽 지역에 비해 국민당 지지세가 강한 편. 2016년 대선에선 차이잉원이 전국 대승에 힘입어 타이베이에서도 승리를 거두었으나, 남쪽의 원산(文山) 구에서는 표가 두 후보로 갈렸음에도 국민당의 주리룬 후보가 1위를 기록했다.

5. 지리

타이완 섬 북부에 위치하며 신베이시가 타이베이를 사방으로 둘러싸고 있다. 인구는 약 270만 명인데 동급 지자체인 신베이(397만), 타이중(275만), 가오슝(277만)보다 인구가 적다. 그러나 신베이는 하나의 도시가 아니라 여러 도시를 하나의 행정구역으로 묶은 것이며[10], 타이중 가오슝은 도시 면적이 매우 넓어[11] 근교 인구가 모두 해당 도시의 인구로 집계된다. 그러나 타이베이의 면적은 271.8km²로 매우 좁아 인구 집계시 근교 인구가 누락된다. 신베이의 일부 구(區)는 타이베이와 생활권을 공유하는데 하나의 시가지를 이루고 있는 신베이 지역 인구가 타이베이보다 더 많다.[12]

신베이 지룽 등 주위 도시를 포함한 타이베이 도시권 인구는 약 705만 명으로 대만 전체 인구 1/3이 이 지역에 거주한다. 그리고 타이베이 전역 및 시가화 지역을 포함하는 신베이 지역 인구만 해도 600만 명이 넘으며, 이곳의 인구는 가오슝 도시권 인구 277만 명과 타이중 도시권 인구 275만 명을 가볍게 뛰어넘는다.[13] 여기에 타오위안까지 포함시키면 대만의 수도권 인구는 무려 920만 명이다. 수도권의 면적이 4,129km² 정도 밖에 안 되기 때문에[14] 상당한 인구 밀도를 보인다.[15]

타이베이 시 자체는 타이베이 분지(臺北盆地)라는 분지 지역으로, 남쪽으로는 쉐산 산맥(雪山山脈)의 끝자락이, 북쪽으로는 화산인 양밍산(陽明山)이 지나간다. 타이베이 서쪽으로는 단수이 강(淡水河)을 따라 신베이와 맞닿아 있으며, 타이베이 시내를 따라서는 북에서 남쪽으로 지룽 강(基隆河)[16]과 신뎬 천(新店溪)이 흐른다. 지형으로만 보면 타이베이 북쪽의 베이터우·스린, 남쪽의 원산 구는 산을 사이에 두고 타이베이 도심과는 약간 떨어져 있다.

대만 전역이 그렇듯이 환태평양 조산대에 소속되어 지진이 종종 발생한다. 2016년에는 연해에서 5.8의 지진이 발생하여, 건물이 흔들리기도 하였다. 다만 건물이 흔들리는 데도 불구하고 호텔에서 아무런 방송이 나오지 않고, 시민들은 별 의식없이 일상적인 생활을 계속하는 것을 보면, 이 지역에서 이 정도의 지진은 자주 발생함을 깨달을 수 있었다는 수기를 적는 작성자도 있다.(...)

5.1. 기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기온(℃) 16.1 16.5 18.5 21.9 25.2 27.7 29.6 29.2 27.4 24.5 21.5 17.9
강수량(mm) 83.2 170.3 180.4 177.8 234.5 325.9 245.1 322.1 360.5 148.9 83.1 73.3

고온다습하다. 비가 자주 내리며, 겨울철에도 봄처럼 따뜻하다.감기 걸릴 걱정은 덜할듯 한국에서 2월말은 겨울이지만 타이베이에서는 반팔을 입고다니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따뜻하다. 1년에 8개월 정도는 사실상 여름이라 보면 되며, 6월부터 장마가 오고 태풍이 많이 오고, 여름 내내 40도에 가까운 무더위가 오며 시시때때로 비가 쏟아진다.

대만 여행 서적들을 보면 관광하기 좋은 시기는 10월 ~ 11월이다. 이 시기는서울의 연평균기온과 대응해보면 한여름의 더위가 가시고 가을로 넘어가려는 8월말에서 9월 날씨와 비슷하다. 물론 한국이 겨울철인 12~4월도 괜찮지만 이 때는 옆동네 대륙에서 몰려오는 미세먼지 때문에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스모그가 극심하다. 10-11월의 대만은 동남풍이 불어오는 시기라 공기가 깨끗하다.

대만에서 가장 더운 지역 중 한 곳으로, 도시 지역인데다가 분지지형이기 때문에 여름에 온도가 매우 높다. 8월 평균 기온은 사막기후 지역인 카이로(28.2℃)나 카라치(28.5℃) 같은 곳보다도 높다. 실제 예로 2016년 7월의 타이베이 날씨를 보면 7월 한 달 동안 낮기온 35℃가 넘어가는 날이 27일에, 열대야 일수가 29일에 달하는 등 매우 높은 기온이 기록되었다. 게다가 타이베이는 습도마저 높은 곳이다.

6. 교통

타이베이역 송산공항을 통해 대만의 여러 도시와 연결되어 있다. 타이베이시와 주변 도시를 잇는 도시철도체계로 타이베이 첩운이 있다. 시내버스는 타이베이 버스 참조.

항공편은 시내의 송산공항이 국내선, 약 40km 떨어져 타오위안 시 다위안 구에 위치한 타오위안 공항이 국제선을 분담하는 형태이나, 2007년 고속철도 개통 및 양안관계 활성화에 따라 현재는 국제선(중국 본토 포함) 비중이 절반에 가까워졌다. 2012년부턴 김포공항행 비행기가 운항하기 시작하여서 타오위안이나 인천을 거치지 않고 타이베이에서 서울로 바로 갈 수 있다.

타이베이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한 관광객들은 타오위안 공항 첩운이나 1819번 버스를 타면(터미널 1, 2에 모두 정차), 타이베이 대중교통의 중심인 타이베이역에 도착하는데, 여기서는 타이베이의 거의 모든 곳을 갈 수 있다. 자유여행객들은 타이베이역이나 시먼역 부근에 숙소를 잡으면, 돌아다니기 편한 잇점이 있다.

철도는 타이베이역에서 타이완 고속철도 (THSR) 및 타이완 철도관리국 (TRA) 노선을 탈 수 있다. 가오슝까지 기준으로 고속철도는 1시간 34분~2시간 14분 소요되며 (일반석 운임 NT$1490), 일반선 즈창호는 4시간 50분~5시간 10분 소요된다. (운임 NT$843) 중장거리 버스는 대부분 타이베이역 북쪽에 인접한 버스터미널 (臺北轉運站) 에서 시종착한다. 대체로 신베이에서 몇 정거장 거쳐가는 게 일반적이다.

타이베이의 도로에는 중국 본토에서도 흔히 볼 수 있듯 중국 타 지역 ( 몽골도 포함) 의 도시 이름을 붙인 도로가 많다. 예를 들면 난징동루, 장안동루, 쿠룬제와 같은 이름. 또 시외로 나가는 도로는 중산고속공로, 포모사고속공로[17]라는 고속도로가 있다. 타이베이는 대만 동부와 이어진 유일한 고속도로도 시작되는 곳인데, 이란현과 이어지는 장웨이슈이고속공로가 시작되는 곳이다.

시내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교통카드인 이지카드를 사용하면 편하다. 그리고 2015년 9월 1일부터 가오슝 이카통도 여기서 호환 가능하며 실제로 시판하고 있다.

패키지 관광객들은 투어 버스를 타게 되지만, 자유여행객들은 지하철을 이용하게 된다. MRT라고 표기되는 지하철은 타이베이 곳곳, 특히, 관광명소들을 거의 다 거치는데, 타이베이 101, 중정기념당, 융캉제, 시먼딩, 용산사, 온갖 야시장 등을 모두 지나간다. 일단 날씨가 덥기 때문에, 냉방 잘 되는 지하철이 좋기도 하다. 지하철 역이나 지하철 안에서 음료를 마시거나 음식을 먹는 행위가 금지되어 있어 적발되면 한화로 약 24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고 하니,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

1일권도 있는데, 타이베이 첩운과 시내버스, 신베이 시내버스를 하루 종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180위안. 버스를 제외하고 지하철만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당일 막차까지 이용할 수 있는 것이 150위안, 처음 사용 후 24시간 이내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180위안이다. 다만 첩운 운임이 이지카드를 사용했을 때 기본 NT$16, 최대 NT$52에 불과하기 때문에 1일권보다는 그냥 이지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낫다. 신베이까지 가면 본전 뽑을 수 있다.

7. 문화

이곳에 위치한 국립고궁박물원(國立故宮博物院)은 중화권에서 가장 큰 박물관이다. 국민당이 공산당을 피해 대만으로 도망갈 때 값나가는 문화재를 싸그리 챙겨왔기 때문.(...)

대만은 한국에서 망하고 나간 대형 할인점 까르푸가 잘나가는 곳으로, 타이베이에도 곳곳에 까르푸가 있다. 24시간 운영한다는 사실은 밤잠을 설치는 여행객들에게 매력 포인트. 우리나라와 차이점이라면, 식품 코너가 굉장히 넓고 공산품 코너는 상대적으로 작다. 식품 코너에서 타이베이 시민들의 식생활을 엿볼 수 있는데, 이 나라는 음식을 해먹기보다 사먹는 것을 선호해서 라면 같은 즉석 식품조차 우리나라보다 간편하다. 심지어 스프가 아예 뿌려져서 판매되기도 한다. 4층 가면 아주 환장한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가장 많고, 패밀리마트가 뒤를 잇는다. 세븐일레븐에는 뭔가 한약 냄새가 나는 국물에 삶은 계란이 잔뜩 들어있는 코너가 있는데, 외국인들을 당황하게 만드는 냄새의 원인이다. 그래도 취두부처럼 높은 진입장벽으 요하지 않고 먹어보면 꽤 먹을만 하니 한 번쯤은 사먹어 보도록 하자. 까르푸든 편의점이든 거의 모든 제품들은 한자로 표기되어 있다. 까르푸에 가면 한국 과자들이 제법 있는데, 맛은 조금 다르다.

국토가 좁아서인지, 맥도날드를 가도 치킨 버거가 주종을 이루고 있을 정도로 닭을 재료로 한 요리가 많다. 닭 요리가 가장 많고, 소고기 등을 이용한 요리들이 있다. 우육면 식당들도 제법 있으나, 가장 인기있고 고급스러운 식당들은 대다수가 일식당이다. 딤섬 등 타이완 전통 요리의 맛집으로 유명한 딘타이펑 같은 곳도 있지만, 마트나 백화점 등을 가면 일식당들이 즐비하다. 대만의 명동이라 불리는 시먼딩은 말할것도 없다.

대만이 거의 그렇지만 거리의 자동차들은 절대 다수가 일본차이다. 토요타가 가장 많고, 닛산 등도 보인다. 그러나 역시 거리에서 제일 많은 교통수단은 오토바이 스쿠터 등의 엔진 붙은 이륜차들이다. 한 차선을 차지할 정도로 이륜차들이 많고, 거리 곳곳에 가득 가득 세워진 스쿠터들은 흔한 풍경. 스쿠터와 차들이 아슬아슬하게 서로를 피하면서 운행되고 있는 것이 거리 풍경의 특색이다. 한국인 시각에서는 매우 위험하여, 렌트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어차피 국제운전면허증이 인정이 안 되어서 못한다.

고온다습한 기후 때문에 체력 소모가 심해서인지, 보양식 문화가 크게 발달했다고 하는데, 지역마다 야시장이 열리고 있고, 그 야시장에는 온갖 보양식들이 그 자태를 뽐내므로, 보양식마니아들에게는 천국. 뱀, 생쥐, 자라 등을 살아있는 채로 전시하는 식당들이 제법 있는데, 한국말로 "촬영하지 마시오"라고 씌여있다. 그 와중에 촬영하는 중국인들도 있긴 하다

오락실은 뽑기가 대세. 야시장이나 번화가를 가면, 뽑기 샵이 있는데, 가게 안에 뽑기 기계만 잔뜩 있다. 디즈니를 비롯, 일본 애니메이션 등 온갖 캐릭터 들이 등장하므로, 애니메이션 마니아라면 가볼 만한 곳. 비마니 계열 리듬게임도 꽤 즐기는듯 하다.

타이베이 최고의 번화가는 시먼딩(서문정). 우리나라로 치면 명동 정도의 위상을 지닌 곳인데 타이베이 문화의 최신 트렌드를 볼 수 있다. 패션 샵, 영화관, 뽑기 가게, 애니메이션 피규어샵, 각종 맛집 (타이완, 일본,빙수 등을 파는데 일본음식 전문점과 닭을 재료로 한 맛집 들이 대세) 등이 집결해있다. 화장품에 한해서는 진짜로 명동에 와있다고 느낄 정도로 다양한 한국 화장품 브랜드들이 들어와 있다. 타이베이 젊은이들의 패션도 엿볼 수 있는 곳. 중앙광장에서는 여러 그룹이 공연을 펼치는데, 우리나라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분위기. 시먼딩에는 한국 식당도 있으나, 그 메뉴가... 우리나라에 저런 메뉴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현지화되었다

융캉제는 타이베이 거리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곳인데, 딘타이펑, 우육면 식당, 망고빙수 등이 유명하다. 융캉로드를 따라 계속 안쪽으로 들어가다보면, 가게들이 줄어들면서, 일상적인 도시 골목들을 볼 수 있게 되는데, 일본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다.

타이베이역 부근에 Q Square 가 있는데, 지하 푸드코트는 현지인뿐 아니라, 중국인 관광객들까지 섞여 아수라장이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식당가에 갈 수 있는데, 한국인 입장에서는 가성비가 탁월하다. 이 곳에 있는 독일식 호프집에서는, 타이완 직원들이 독일 민속 복장을 입고 서빙한다. 독일 피자, 크래프트 맥주 등이 유명한데, 이 곳에서도 우육면 식당에서 파는 고기가 들어간 볶음밥 같은 것을 판다.

타이베이는 대체로 도시가 청결하고, 질서가 잘 지켜진다. 약자에 대한 배려가 꽤 높아서, 임산부, 노약자 지정석에는 아무도 앉지 않는다. 또, 아이를 데리고 타는 가족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미덕도 갖추고 있다.

8. 관광

대만/관광/타이베이 참조

9. 스포츠

대만 최고의 인기구단이자 타이완시리즈 7회 우승팀인 중신 슝디 엘리펀츠의 연고지가 바로 이곳이었으나 지금은 타이중으로 이전하였다. 2017 시즌부터 EDA 라이노스를 인수한 신생 구단 푸방 가디언즈가 타이베이로 연고이전하여 타이중과 정반대가 되었다. 이전에는 싼상 타이거즈와 웨이취안 드래건스도 있었지만 각각 자금 문제와 승부조작 문제로 해체되었다.

2017년에는 2017 타이베이 하계 유니버시아드를 개최하였다.

10. 트리비아

본성인들이 많은 가오슝 등 남부와는 달리 외성인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단, 이 말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것이지 외성인이 본성인보다 절대적 수에서 많다는 뜻은 아니다. 타이베이 시민도 당연히 본성인이 외성인보다 많다. 대만 전체에서 본성인 : 외성인 = 6:1 정도 된다. 타이베이는 3:1 정도다. 그래서 대만어 표준중국어에 비해 덜 쓰인다. 아니 타이베이의 본성인들도 평소 쓰는 언어는 대만어가 아닌 표준중국어다. 타이베이 시내를 돌아다니다 보면 들리는 말은 거의 표준중국어고 대만어는 잘 안 들린다.

관광객 왈 서울과는 다르게 밤 9~10시만 넘어도 시가지에 사람이 잘 안 보인다고 한다. 이 곳을 방문한 사람의 증언에 따르면 타이베이역 중산역 사이의 큰 대로를 한 밤중에 걷고 있었는데, 자정이 되면 한국의 새벽 3~4시를 연상시킬 정도로 사람도 없고 어둡다 카더라. 시먼딩 까르푸와 그 근처 상업지구들도 밤만되면 썰렁해진다. 물론 현지인 말이 아니니 100% 신뢰할 말은 아니다만. 실제로 4대 야시장이나 시먼딩(서문정)거리, 혹은 시정부역 근처와 같이 밤이 되어도 사람이 많은 곳은 있다. 특히 야시장에선 자정이 넘도록 무언가를 먹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그거야 야시장이니까

부루마불에선 5만원으로 모든 도시 중 가장 싸다.(...) 안습. 그래도 안 등장한것보단 낫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을 위시한 에드워드 양의 영화 대부분은 타이베이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2016년 타이베이에서 대만 택시기사 한국인 관광객 강간 사건이 일어났다.

10.1. 공식 모에화 - 230(얼싼링)

파일:230231.jpg
파일:230232.jpg
2015년 8월, 시청 정보통신국(자신국)이 모에 열기에 동참했다.(...) 모에화 캐릭터 이름은 '230'.

파일:a3082971454739596644edb7037e597b.jpg
파일:e7a1bb656763754ab3a5d0481a63a460.jpg
파일:external/attach.setn.com/316872-XXL.jpg

파일:065451511.png
데뷔 시 소개문. 번역 추가바람


이름 230(얼싼링)은 '2월30일(달력상에 존재하지 않는 날)'에서 나왔다고. 출처 정확히는 '현세에 없는 2월 30일이 존재하는 다른 차원의 타이베이'에서 왔다고 한다. 당연히 생일도 2월 30일.

파일:600_phpp8rSnr.jpg
공식 만화. 주제는 시내에서 활용 가능한 여러 교통카드들과 그 기능을 통합한 공식 카드(타이베이 카드[18])의 홍보.
커원저(柯P) 시장이 파오후가 되어버린다.(...)
(오른쪽 상단부터) 여기가 아름다운 타이베이 시구나!
꺄악! ( 드론인가? 놀람)
내 카드! '시민의 호출을 받고 커P 대신이 출동한다!'
아가씨, 어느 카드가 당신 거요? 검정 카드? 하오런카? 아니면 제시카?
에... 어떤 카드더라? (시장이 못 기다릴 텐데...)
짜잔! 이 타이베이 카드를 주지.
여기 타이베이 카드가 나왔소! ...
*이 이야기는 타이베이 시립대학교 1학년생들이 만든 것입니다.

파일:external/www.gov.taipei/61039331837.jpg
타이베이 첩운 와이파이 특별열차 안내

파일:external/doit.gov.taipei/61212064313.jpg
2017년 유니버시아드 대회 기념 타이베이 전시관 홍보

10.2. 지하상가(타이베이 지하상가, 台北地下街, Taipei City Mall) 모에...

파일:external/static.mengniang.org/600px-Liyang1.png
위의 것으로는 모자랐는지, 지하상가(/www.taipeimall.com.tw/)까지 덕질을 했다!
파일:external/static.mengniang.org/Liyang4.jpg
포스터( 2011년~ 2012년)
파일:external/static.mengniang.org/Liyang5.jpg
3D...

다만, 이쪽은 이벤트 캐릭터였던 듯, 현재는 없다.

11. 행정구역

파일:attachment/411813.jpg
타이베이 시청. 신이 구에 자리잡고 있다.
  • 타이베이 시는 산하에 12개 구를 관할한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Districts_of_Taipei-Taiwan.png 베이터우 구(北投區)
스린 구(士林區)
다퉁 구(大同區)
중산 구(中山區)
쑹산 구(松山區)
네이후 구(內湖區)
완화 구(萬華區)
중정 구(中正區)
다안 구(大安區)
신이 구(信義區) [19]
난강 구(南港區)
원산 구(文山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12px-Taipei_City_seal.svg.png 타이베이 시의 하위 행정구역
난강구 네이후구 다안구 다퉁구 베이터우구 스린구
신이구 쑹산구 완화구 원산구 중산구 중정구

12. 자매결연도시

서울특별시가 가장 먼저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 1968년에 자매결연을 맺었다. 타이베이는 대만의 특수성상 도시간 자매결연에 매우 적극적이다. 대만/외교 양안관계 항목 참고. 특히 미국과의 자매결연도시가 유난히 많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중화인민공화국 도시와의 자매결연은 없다. 저게 가능하다면 서울과 평양도 자매결연이 가능하다 마잉주 총통과 하오룽빈 시장 시절에 중화인민공화국 베이징 시와 자매결연까지는 아니더라도 우호협력도시 정도의 협력약정 맺는 것을 추진한 적이 있는데 대만 내의 반발과 더불어 민진당계 커원저 시장이 들어오면서 없던 일이 됐다.

13. 주요시설



[1] 원칙적으로는 臺北으로 써야 하지만 전통적으로 한자 문화권에서 臺를 빨리 쓸 때 발음이 같은(한국어에서는 완전히 같진 않고 비슷한) 台로 쓰는 경우가 많아 관습적으로 台北도 통용된다. 참고로 중국 대륙의 간화자나 일본의 신자체는 아예 공식적으로 臺를 폐지하고 台에 병합해 버렸다. [2] 臺北, 台北 모두 한국 한자음으로 읽을 때는 '대북'으로 읽어야 한다. 台의 원래 한국 한자음은 '태'(별 이름에 사용)와 '이'('기쁘다'라는 뜻. 이때는 怡와 동자)만 있지만 臺를 대신하는 글자로 썼을 때는 당연히 臺의 음을 따라 '대'라고 읽어야 한다. [3] 의아할수도 있겠지만 중화민국의 명목상 수도는 오랫동안 난징다. 다만 2010년대 들어 행정원 공식 연감에도 수도를 타이베이라고 명시한 것 보면 타이베이가 사실상 수도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4] 한국의 행정구역과 비교하자면 고양시(268.04km²)와 비슷한 크기이다. [5] 단, 과거에는 타이완 성 소속이었고, 현재도 효력은 없지만 중화인민공화국 쪽이 명목상 타이완 섬에 설정한 행정구역상으로는 타이완 성 소속으로 되어있다. [6] 표준중국어 발음이며 대만어로는 방카라고 한다. 정확히는 원주민 언어를 음차한 것. 일본인들은 이 발음을 萬華라고 음차했으며, 결국 艋舺와 萬華는 뿌리가 같은 단어다. [7] 시모노세키 조약 이후 타이완 할양에 반대한 타이완의 청나라 관료들이 이곳에서 타이완 민주국을 세워 일본에 저항하기도 하였다. [8] 그래서 한동안 대만에서 발행하는 자국 지도(명목상 영토를 모두 포함하는)에는 타이베이가 나라의 수도로도, 각 성의 수도로도 표시되지 않았다. [9]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서울특별시장 대통령 테크 트리를 탄 것이 한국과 비슷하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 그러나 서울시장 출신으로 대통령에 취임한 사람은 윤보선 이명박 외엔 없다. 물론 허정이나 고건처럼 서울시장 경력으로 정치적 커리어를 쌓은 뒤 국무총리를 지내고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적이 있기는 하다. 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장이라는 자리가 큰 영향력을 차지하는 위치라는 점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다. [10] 한국으로 치면 경기도를 경기광역시로 개편한 식이다. [11] 타이베이 면적의 8~11배에 달한다. [12] 한국에 비유하면 서울의 강북만 타이베이고, 강남은 신베이 일부 지역으로 경기광역시 내 강남지역 구(區)가 포함되는 형태. [13] 2010년 지방행정구역 개편 당시 타이베이 시와 지룽, 타이베이 현을 합병해 새로운 직할시를 출범하려 했으나 타이베이 현이 신베이 직할시로 승격되면서 무산됐다. [14] 한국의 수도권 면적은 11,704㎢. [15] 참고로 부산을 중심(부산.울산.양산.김해.창원.밀양)으로 비슷한 면적(4,324km²)의 권역을 설정하면 인구가 670만 명 정도 된다. [16] 하도가 다소 기묘하게 생겼는데, 타이베이 동남쪽의 훠서우랴오 산(火燒寮山)에서 발원해 동쪽으로 흐르다가, 중간에 바다에서 불과 1km 떨어진 지점에서 갑자기 방향을 180도 틀고선 지룽을 거쳐 타이베이 시를 동에서 서로 관통한 다음, 타이베이 서북쪽에서 단수이 강과 합류한다. [17] 지룽에서 시작해서 두 고속도로가 타이베이를 지난다. [18] 파일:external/event.taipei/card4-1.jpg [19] 시청 소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