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9-13 10:40:16

아메리칸 항공 77편 테러 사건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항공사고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합니다. 이 틀 적용시 해당 사건·사고에 맞는 분류도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분류 목록은 분류:사건사고 문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의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9.11 테러
납치된 비행편 AA11 · UA175 · AA77 · UA93
납치 의심 비행편 KE085 · DL1989
충돌 지점 세계무역센터 · 펜타곤
관여 인물/단체 알 카에다 · 오사마 빈 라덴 · 칼리드 셰이크 모하메드 · 모하메드 아타
반응 테러와의 전쟁 · 애국자법 · 9.11 메모리얼 파크 · 신세계무역센터



American Airlines Flight 77
항공사고 요약도
발생일 2001년 9월 11일
유형 하이재킹, 항공기 자살 테러
발생 위치 펜타곤(미국 국방성)
탑승인원 탑승자 64명, 승객 58명, 승무원 6명
피해 총 189명, 탑승자 64명 전원 사망
펜타곤 상주자 125명 사망 및 부상자 다수
기종 보잉 757-223
항공사 아메리칸 항공
기체 등록번호 N644AA
출발지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지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1. 개요2. 사고기 정보3. 범행 계획4. 사건 전개
4.1. 탑승4.2. 지상 이동4.3. 이륙과 초기 순항4.4. 하이재킹4.5. 피해와 구조
5. 여파6. 기타

1. 개요

아메리칸 항공 77편 테러 사건은 9.11 테러의 일부로 아메리칸 항공 77편이 펜타곤에 정면 충돌한 사건이다. 탑승자 59명과 납치범 5명, 그리고 미국 국방성 직원 125명을 포함한 총 189명이 사망했다.

2. 사고기 정보

테러에 연루된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기체 등록번호는 N644AA였으며, 기종은 보잉 757-223이었다.

365번째로 생산된 보잉 757이었으며[1], 1991년 4월 25일에 최초비행을 하였으며, 1991년 5월 8일에 아메리칸 항공에 인도되었다.

엔진은 롤스로이스 사의 RB211-535E4B 엔진 두 기가 장착되어 있었으며, 객실의 좌석은 총 188석이었다.[2]
테러 전까지 10년 간 총 33,432시간을 비행하였으며, 11,789회의 이착륙을 하였다.

3. 범행 계획

파일:external/911review.org/nat_SUSPECTS_010928_aa77.jpg

하니 하뇨르, 칼리드 알 미드하르, 마제트 모퀘드, 나와프 알 하즈미와 살렘 알 하즈미 형제

총 5명의 하이재커 중 리더격인 하니 하뇨르는 1972년생으로 하이재커들 중 유일한 파일럿 출신이다. 하뇨르의 원래 꿈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항공사의 파일럿으로 취직하는 것이였으나 실패한 후 좌절하고, 그 때부터 경전과 이슬람 과격파의 설교 테이프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이후 그는 1999년에 미국에서 FAA의 민항기 조종 자격증을 얻게 되고, 테러 계획을 세우던 함부르크 그룹에 합류해 2000년 12월부터 승객들을 제압하는 역할을 맡을 나와프 알 하즈미와 알 미드하르와 지내게 된다. 그리고 하뇨르와 알 하즈미는 아리조나 비행 학교에서 비행 훈련을 받기 시작한다.

2001년 4월, 마제트 모퀘드가 합류했고 4명은 하뇨르와 나와프가 살던 아파트에서 살게 된다. 5월 21일을 마지막으로 나와프의 동생인 살렘 알 하즈미가 합류하게 된다. 여담으로 살렘은 9.11 테러에 합류한 최연소 테러범이였다.

이들의 모두 사우디 아라비아의 부유층이였고, 교육수준이 높은 지성적인 20대 중반의 젊은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또 이들은 대부분 이슬람교의 교리를 글자 그대로 받아들이고 숭배하는 살라피스트 이슬람학파의 추종자들이였다.

4. 사건 전개

4.1. 탑승

파일:external/www.koreadaily.com/20040721214126300-001.jpg

오전 7시 15분, 테러범들은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체크인을 했다. 납치범 5명 중 4명이 금속 탐지기에 걸렸지만 무사히 통과했다. 이후 공개된 공항 감시카메라의 영상을 보면 알 미드하르와 모퀘드가 먼저 걸렸으며 2차 검사과정에서 알 미드하르는 통과하지만 모퀘드는 2차에서도 알람이 계속 울려 몸수색을 받았으나 결국 통과받았다. 이후 합류한 하즈미 형제 역시 금속탐지기에 걸렸으며 나와프 알 하즈미의 뒷주머니에서 나이프가 발견되었지만 크기가 작아서 이 역시 통과되었다.[3] 유일하게 별 문제없이 통과한것은 비행기 조종을 담당했던 하니 하뇨르였다.

오전 7시 20분 ~ 7시 40분경에 테러범들은 아메리칸 항공 77편에 탑승하였다. 이들이 가진 무기는 작은 나이프와 박스 커터였다. 하뇨르와 하즈미 형제는 일등석 [4], 모퀘드와 알 미드하르는 이코노미석[5]에 따로 앉았다.

사건 당일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기장은 Charles Burlingame (샤를 벌링게임, 51세)였으며 지상과의 교신을 담당했었다.
부기장은 David Charlebois (데이비드 샤를레보스, 39세)였으며, 비행기의 조종을 담당했었다. [6]

4.2. 지상 이동

둘레스 공항의 교신녹취록에 따르면, D26 게이트에서 주기되어 있던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오후 8시 9분에 지상이동 (Taxi) 허가를 받았고, 8시 12분 29초에 둘레스 관제탑에게 "30번 활주로로 이동 중" 이라고 알린다.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8시 16분에 다른 비행기의 착륙과 앞서 이륙한 DC-10기의 항적 난기류[7]때문에 30번 활주로에서 대기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4.3. 이륙과 초기 순항

둘레스 공항 관제탑은 8시 19분 20초에 아메리칸 항공 77편에게 30번 활주로에서의 이륙을 허가한다.
08시 19분 20초, LCW : American 77, your departure frequency will be 125.05, runway 30, cleared for takeoff.
둘레스 공항 서구 관제탑 : 아메리칸 77편, 출발관제소 주파수는 125.05MHz입니다. 30번 활주로에서의 이륙을 허가합니다.'''
08시 19분 27초, AA77 : 25.5, cleared for takeoff runway ah 30, American 77.
샤를 기장 : 125.05MHz, 30번 활주로에서의 이륙 허가 승인, 알겠습니다.

블랙박스[8][9]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8시 19분 38초에 엔진 출력이 가속되기 시작하고, 동시에 활주로를 달려 나가기 시작한다.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8시 20분 5초에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을 향해 이륙했다. 당시 비행기에는 58명의 승객과 6명의 승무원 등 총 64명이 탑승해 있었다.

이륙 직후인 8시 20분 43초에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출발센터로부터 5,000피트로의 상승을 허가받는다.
8시 22분에는 11,000피트로의 상승을 허가받고, 잠시 후에는 린덴 지점으로의 비행을 허가받는다.
8시 23분 23초에는 둘레스 관제소로 관제가 이양되었고, 둘레스 관제소는 17,000피트로의 상승을 허가한다.
8시 25분 33초에는 워싱턴 관제소로 관제가 이양되었고, 이후에도 계속 정상적으로 교신한다.

8시 31분 23초, 워싱턴 관제소는 AA77편에게 29,000피트로의 상승을 허가한다. 샤를 기장은 이를 정상적으로 복창하였고, AA77편은 8시 33분 25초에 29,000피트로의 상승을 완료한다.
8시 40분 3초에 워싱턴 관제소는 AA77편의 관제를 인디아나폴리스 관제소에게 이양한다.
8시 43분 51초에 인디아나폴리스 관제소는 아메리칸 항공 77편에게 순항고도인 35,000피트로의 상승을 허가한다. 기장은 8시 43분 55초에 이를 복창한다.
블랙박스 (FDR)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8시 45분 49초에 지정된 순항고도인 35,000피트로의 상승을 완료했고, 이때부터 약 850km/h의 속도로 순항하기 시작했다.

4.4. 하이재킹

테러중 교신 내용

8시 50분 47초, 인디아나폴리스 관제소는 아메리칸 항공 77편에게 "팔로머스[10]로 비행하여 주십시오". 라고 지시한다.
기장은 4초 후 이를 복창한다.
8시 50분 47초, HNN-R : American 77, cleared direct, ah, FALMOUTH.
8시 50분 51초, AA77 : Ah direct FALMOUTH, American 77 thanks.
기장 : 아, 팔로머스로 비행, 감사합니다.

이것이 아메리칸 77편으로부터 들려온 마지막 통신이었다.

8시 51분경 테러범들은 납치를 시작했다. 테러범들은 나이프와 커터로 조종사들과 승무원들을 위협해 조종석을 장악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같은 날 납치당했던 아메리칸 항공 11편,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 유나이티드 항공 93편의 조종사들은 조종실 탈취 과정에서 납치범들에게 의해 칼 등으로 참혹하게 살해당한 반면,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조종사들은 납치범들에게 살해당하지는 않았고 그냥 비행기의 객실로 쫓겨났다.[11]

그리고 조종 면허를 가졌던 하뇨르는 8시 54분에 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인 펜타곤 주변에 있는 워싱턴 리건 국제공항으로 항법장치의 목적지를 맞춰놓고 [12] 트랜스폰더를 꺼버린다.

레이더 항적 자료와 블랙박스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8시 54분 16초에 제멋대로 좌선회를 시작했으며 8시 56분 19초에는 트랜스폰더[13]가 꺼졌다. 이로써 레이더에서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작은 점으로만 남게 된다.

같은 시각 미국 연방항공청은 아메리칸 77편이 여타 납치당했던 두 대의 비행기들과 마찬가지로 긴급상황이 발생한것을 알게 되고 경악에 빠진다. 왜냐하면 10분전인 8시 46분에 이미 세계무역센터 1번 빌딩에 납치당한 아메리칸 항공 11편이 충돌하는 사건이 있었고[14], 아메리칸 항공 77편뿐만 아니라 납치당한 유나이티드 항공 175편도 관제소의 지시에 응답하지 않은 상태에서 제멋대로 지정된 고도와 경로를 이탈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아메리칸 항공사는 자신들의 비행기가 납치되었다고 판단하고 미국 내의 모든 비행기의 착륙을 요청하는 동시에 계속해서 77편에 여러번의 연결을 시도하지만 모두 실패한다.[15]
8시 56분 32초, HNN-R : American 77 Indy.
아메리칸 항공 77편, 여기는 인디아나폴리스 관제소입니다.
8시 58분 16초, HNN-R : American 77 Indy, radio check, how do you read?
아메리칸 77편, 라디오를 점검하여 주십시오. 들립니까?

[16] 납치범들에게 장악당한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9시 1분에 순항고도인 35,000피트에서 하강을 시작했으며, 9시 6분에 25,000피트에 도달하여 잠깐동안 해당 고도를 유지한다.

블랙박스에 따르면, 9시 7분에 납치범들에 의해 부기장석 [17]의 자동조종 장치 [18]와 자동추력 조절장치 [19], 비행지시계[20]가 모두 꺼졌다. 납치범들은 약 22,000피트 상공에서 3분 동안 기체를 수동으로 조종하기 시작한다.

9시 8분, 납치범들은 VOR 항법장치에 둘레스 공항 주변의 지점 (주파수 113.5MHz)를 입력한다.[21]

9시 9분, 아메리칸 77편이 레이더망을 벗어나 레이더에서 아예 사라진다. 같은 시각, 승무원과 승객들, 조종사들까지 비행기의 뒤쪽에 몰아넣어져 감시를 받고 있었다. [22]이때 9시 11분경 승객들 몇명 (바바라 올슨 등)이 몰래 가족들에게 통화를 해 납치가 되었다는 사실이 확정된다.

한편 납치범들은 9시 10분경에 기장석[23]의 오토파일럿을 잠깐 켰다가 끈 후, 다시 켰다. 이후 오토스로틀과 기장석의 오토파일럿은 9시 28분경까지 켜져 있었다.[24]

9시 20분 15초,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보잉 757의 비행가능 한계속도인 350노트를 초과한 354노트까지 가속된다.

약 25,000피트~25,200피트 사이를 비행하던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9시 21분 27초에 25,250피트 상공에서 하강하기 시작해, 7분 후인 9시 28분 55초경에는 6,900피트까지 하강한다. 비슷한 때에 납치범들이 오토파일럿을 껐으며, 그때부터는 수동으로 기체를 직접 조종하기 시작한다.

9시 30분 레이더망에서 사라졌던 아메리칸 77편이 다시 포착된다. 관제사들은 처음에는 비행기의 급기동을 보고 전투기로 인식했다고 한다. 이때 이미 아메리칸 77편은 펜타곤을 향해 기수를 돌렸던 상태였다. (9시 32분경)

비행 면허가 있던 하니 하뇨르는 9시 33분경에 기체를 약 8500피트까지 상승시킨 후, 9시 34분에 급선회를 시작하는 등 곡예 비행을 하기 시작했고 이때의 속력은 약 500~550km/h였다.

하니 하뇨르는 기체를 약 330도를 선회시키면서 강하하여 고도를 충분히 낮춘다.

한편, 미확인 비행체를 레이더로 확인한 리건 공항의 관제탑는 주(州) 공군의 록히드 C-130 허큘리스를 9시 35분경에 이륙시켜 미확인 비행체를 확인하라고 지시한다.
C-130에 탑승했던 스티븐 중위는 아메리칸 항공 77편을 눈으로 확인하고, 리건 공항에 관제탑에게 "기종은 보잉 757이나 767 같고, 은색 동체인 것으로 보아 아메리칸 항공의 비행기 같다." 라고 알렸다. [25]

9시 37분 15초, 1500피트 상공에서 하뇨르는 비행기가 바로 펜타곤에 충돌하도록 조절한 후 엔진의 출력을 최대로 올려버린다. [26]

엔진의 팬 회전률(N1)은 98%~100%까지 올라갔으며, 비행한계속도인 350노트를 초과함에 따라 9시 37분 23초경부터 조종실에서는 과속 경고음이 울려 퍼지기 시작한다. [27]
9시 37분 31초, GPWS의 "SINK RATE", " WHOOP WHOOP PULL UP" 경고가 작동하였다. [28]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충돌 직전 395 고속도로의 가로등 5개와 충돌해 5개의 가로등을 모두 뽑았으며, 엔진이 가로등의 램프를 흡입했기 때문에 화재 (또는 불완전 연소)가 발생하여, 충돌 직전의 CCTV 영상에서 연기가 포착되었다.

그리고 오전 9시 37분 46초경 아메리칸 항공 77편은 미국 워싱턴의 국방부 건물인 펜타곤의 서쪽 면 1층과 2층 사이에 854km/h의 속도로 충돌하고 말았다.

4.5. 피해와 구조

파일:external/1afd66235319de1c40b4c7a01e5d1e0d7014ed01be1b740b8ba6b695637ffaf1.jpg

파일:external/gameabout.com/a3da5d6c8a038d3966ca5c95281c2743.jpg

5명의 테러범을 포함한 64명의 탑승자들은 전원 사망했다. 펜타곤에서는 1층에서만 무려 사망자 92명[29], 2층에서 사망자가 31명씩이나 나왔으나 3층에서는 사망자가 2명밖에 없었고, 4층과 5층에 있었던 사람들은 전원 생존하였다.

9시 45분경 살수차량이 도착해 소화작업과 구조작업이 시작되었고, 미국의 모든 방송국들이 펜타곤 테러를 생중계하기 시작했다. 10시경 소방관들은 건물에서 이상한 큰 소리가 나는것을 듣게 되었고 펜타곤이 붕괴되고 있다고 판단, 대피하기 시작한다. 10시 10분경 펜타곤의 옥상이 내려앉기 시작했고 잠시 후인 10시 15분 2초에, [30] 펜타곤의 피격된 부분은 결국 붕괴되었다. 대부분의 생존자들의 구출은 사고 직후 30분 이내에 이루어졌고 그 후에는 화재와 건물 붕괴때문에 생존자를 거의 찾을 수 없게 되었다. 소방관들이 필사적으로 화재를 진압하려고 했으나 비행기의 엄청난 양의 항공유가 화재를 진압하는데 어려움을 주었고[31] 거기에다 설상가상으로 펜타곤은 1940년대에 지어진 건물이라 나무가 많았기 때문에 화재를 진압하는 데에 무려 33시간이 넘게 걸렸다. 결국 화재를 완전히 진압한 것은 다음날인 9월 12일 오후가 되서야였다.

9월 14일 새벽 3시 40분경,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두 대의 블랙박스가 구조대원들과 소방관들에 의해 발견되고, FBI에 의해 회수되었다. 블랙박스는 NTSB(미국 교통안전위원회)의 분석실로 옮겨졌다.

이 화재 때문에 사고 정황을 파악하기 위한 대부분의 장치와 증거들이 완전히 파괴되었으며, NTSB가 CVR, FDR 두 대의 블랙박스를 조사한 결과, 조종실의 음성을 녹음하는 조종실 음성 녹음 장치(CVR)는 33시간의 걸친 화재로 인해 테이프가 완전히 녹아 버려 판독불능 판정을 받았다.[32] 하지만 다행히도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비행기록장치(FDR)는 분석실에서 성공적으로 판독되었다. 또 심각한 화재로 사망자들의 신원을 파악하는데에 어려움을 겪었고, 납치범들을 포함한 189명의 사망자들 중 5명의 사망자들은 끝내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아메리칸 77편에 탑승했다가 희생된 희생자들의 국적은, 미국인이 4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인도 2명 탑승해 있었다.
호주인, 에티오피아인, 영국인 사망자 각각 1명과 더불어, 한국인 사망자도 1명 있었다.

5. 여파

펜타곤의 충돌 구역은 이후 철거 후 재건축된다. 처음에는 복구에만 3년정도 걸릴것으로 판단되었으나 1년만에 재건축이 완료되어 테러 1주기인 2002년 9월 11일에 재개방이 완료되었다. 미국 국방부는 비행기가 충돌했던 부분의 앞마당에 실내 기념관, 예배당과 사망자들의 출생년도에 따라 벤치를 건설했으며, 2008년 9월 10일에 일반에 개방하였다.

사고 이후 여러 부서에 책임이 돌아갔는데 우선 5명의 하이재커 중 3명의 비자 부정발급이 문제가 되었다. 하니 하뇨르는 학생비자로 입국했으나 정작 학교에는 전혀 나가지 않았고 나머지 2명은 관광비자를 발급받았다가 학생비자로 변경해 체류기간을 연장했다. 9.11 사건을 계기로 미 연방정부는 외국학생들을 추적 할 수 있는 비자추적법을 만들어 대학 측에 외국 학생들을 관리할 것을 요청했다.

또 앞서 서술한 금속탐지기에 5명 중 4명이 적발되었으나 최종 탑승허가를 받은 것 역시 논란이 되었으며 9.11 테러 조사위는 테러범들이 항공절차의 취약점을 일부러 노린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6. 기타

테러 당시 도널드 럼즈펠드가 근무 중이었지만 서쪽 면이 아닌 반대쪽에서 근무중이었던 덕에 목숨을 건졌다. 이후 국방 장관으로서 현장을 수습했는데, 하도 피해가 크다 보니 럼즈펠드가 직접 들것을 들고 부상자나 시신을 옮기는 장면도 몇 번 등장했다.

유나이티드 항공 93편의 희생자들과 마찬가지로,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59명[33]의 희생자들과 펜타곤에서 근무하다 희생된 125명의 희생자들 등 184명의 이름도 무너진 세계무역센터의 추모공원의 South Pool[34]에 새겨져 있다.


[1] 시리얼 번호 : 24602/365 [2] 일등석 22석, 이코노미석 166석 [3] 당시 4인치 이하의 칼은 휴대가 가능했다. 9.11 테러 이후 이 법은 개정되었다. [4] 하뇨르는 제일 앞좌석인 1B 좌석, 하즈미 형제는 5E, 5F석 [5] 모퀘드와 알 미드하르는 12A와 12B석 [6] 이륙 후 부기장석의 오토파일럿이 켜진 것을 보고 알 수 있다. [7] Wake Turbulence, 비행하는 비행기에 뒤따르는 난기류 [8] 911테러 당시 추락한 4대의 비행기의 블랙박스가 모두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음모론이나, 미국 정부가 911 현장에서 블랙박스를 회수해 놓고 블랙박스 자료를 숨기고 있다는 음모론이 있으나, 이는 절대로 사실이 아니다. 세계무역센터에 충돌한 AA11편과 UA175편의 블랙박스들의 회수는 실패했지만, AA77편과 UA93편의 블랙박스들은 모두 회수에 성공했고, 정보의 자유법(Freedom of Information Act, FOIA)에 따라 AA77편과 UA93편의 FDR 원본 데이터와 UA93편의 CVR 음성 녹취록은 2006년에 공개되었다. (AA77편의 CVR은 펜타곤에서 화재로 인해 파괴됨) 다만 CVR 음성은 ICAO 규정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이는 다른 CVR 음성에도 같이 적용된다. ICAO는 CVR 음성파일을 각 사고조사당국에게 보호하도록 규정해 놓고 있다. 간혹 유튜브에 블랙박스 음성이 돌아다니지만, 이는 유출된 음성이거나 규정이 미비했던 당시에 공개된 것일 확룰이 높다.) [9]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두 대의 블랙박스인 FDR과 CVR은 모두 펜타곤에서 성공적으로 회수되었다. 다만 후술하겠지만 CVR (조종실 음성 기록장치)은 고열로 인해 테이프가 녹는 등 완전히 파괴되어 데이터 추출이 불가능했고 항공기의 고도, 속도, 엔진 상태 등을 기록하는 비행정보 기록장치(FDR)도 화재와 고열로 심하게 그을린 상태로 발견되었으나 메모리칩은 멀쩡했기 때문에 NTSB에서 정보를 추출하는 것이 가능했고 그에 따라 대략적인 항적도 밝혀질 수 있었다. [10] 웨이포인트 이름 [11] 승객 중 한명인 바바라 올슨의 통화 내용에 따르면, 승객들과 함께 조종사들도 객실 뒤쪽에 있다고 말했다. [12] VOR 주파수 111.0 MHz [13] 항공기의 편명, 식별번호, 고도, 속도 등을 발신해 주는 장치 [14] 다만 아직까지 이 시점에서는 무슨 비행기인지 확인도 못했었다. CNN에서는 사건 초기에는 소형 비행기가 충돌한 것 같다고 보도했었다. [15] FAA/NTSB 관제교신 녹취록에 따르면 인디아나폴리스 관제소는 아메리칸 항공 77편이 경로를 이탈한지 2분 후인 8시 56분 32초부터 9시 3분 6초까지 총 14회나 호출했으며, 아메리칸 항공 본사 상담원과의 교신은 약 9시경에 시작되었다. [16] 이때부터의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항적 중,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블랙박스 (비행기록장치 FDR)에서 발췌한 것임을 밝힘.) [17] 오른쪽 좌석 [18] 오토파일럿 [19] 오토스로틀 [20] 플라이트 디렉터 [21] 둘레스 공항은 펜타곤과 매우 가까이 있다. 펜타곤과 가까이 있다는 점을 이용해 펜타곤에 접근을 하는 데에 이용한 것으로 추정되며, 실제로 납치범들은 펜타곤이 눈에 보이는 거리까지 접근할 때까지 항법 장치를 켜 놓았었다. [22] 5명의 납치범들은 조종인력 2명, 승객 제압인원 3명으로 조를 나누어 납치를 했다고 한다. [23] 왼쪽 좌석 [24] 조종실 음성 기록장치가 파괴되어 조종실 내의 정확한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조종 면허가 있던 하니 하뇨르가 기장석에 앉아서 조종을 했었을 거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25] 스티븐 중위는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폭발도 목격하였다. [26] 블랙박스에 따르면 엔진 쓰로틀 레버는 최대출력인 132도까지 올라갔다. [27] CVR이 파괴되었지만, FDR이 "Overspeed" 경고음 정보를 기록하기 때문에 조종실에 해당 경고음이 울렸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28] 이 역시 과속 경고음과 동일하게, FDR이 GPWS SINK RATE, PULL UP 경고음의 작동 여부를 알려주는 정보를 기록했던 덕에 알 수 있다. [29] 1층의 충돌 구역에 있던 근무자들 중 생존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30] 생중계 뉴스 기준시각 [31] NTSB의 연료량 계산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아메리칸 항공 77편의 충돌 순간 연료탱크에는 약 20,570리터의 항공유가 실려 있었다. [32] 당시의 규정에 따르면 테이프 블랙박스는 1100도에서는 최소 30분, 200도의 온도에서는 최소 12시간 이상을 버텨야 했지만, 이는 펜타곤에서의 화재에서 블랙박스를 지켜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33] 납치범 5명 제외 [34] 무너졌던 세계무역센터 남쪽 건물이 있던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