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1-09 11:54:42

변법자강운동

1. 개요2. 배경3. 전개4. 총론5. 갑신정변과의 공통점

1. 개요

變法自彊運動

1898년 중국 청나라에서 광서제의 주도아래 일으킨 근대화(자강) 운동. 무술변법(戊戌變法), 100일 유신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2. 배경

1894년 청일전쟁의 패배로 인해 양무운동이 실패로 돌아가고, 양무운동의 상징이었던 이홍장이 정계에서 물려난 상황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1897년 독일의 교주만 점령사건이 벌어지고 열강의 청나라 분할이 가속화되어 중앙에서도 위기를 느끼기 시작했다.

3. 전개

캉유웨이는 1888년부터 꾸준히 조정에 상서를 올렸는데 다섯 번째로 올린 상서가 당시 위기를 느끼고 있던 광서제의 마음을 얻게 되었다. 1898년 4월 23일 광서제는 변법을 선언하고 캉유웨이 등이 중앙정계를 장악하며 100가지가 넘는 개혁안을 내게 된다. 개혁안의 주 내용으로는 제도국 개설, 과거제 개혁, 새로운 학교제도의 도입, 신문 · 잡지 발행, 인재등용, 농공상업 진흥, 우편사업, 육해군의 근대화 등이었다.

7월 19일 광서제는 개혁에 방해가 되는 수구대신을 서태후의 재가 없이 숙청시켰는데 이것으로 서태후를 비롯한 수구파 대신들의 반발을 받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광서제는 이토 히로부미 (!!!)를 초빙하여 고문으로 삼으려고하자 반발한 보수파들은 서태후의 원조 아래 반발을 일으켰고 이에 광서제는 독일식 훈련을 받는 신건육군을 담당하는 위안스카이에게 보수파의 제거를 맡기려고 했는데 위안스카이가 변법파를 배신하여 서태후에게 모든 것을 보고했고, 7월 20일 서태후에 의해 광서제가 연금당하고 7월 22일 서태후의 섭정령이 내려지면서 변법은 103일만에 대실패로 막을 내리게 된다. 변법자강운동이 실패하자 캉유웨이와 량치차오는 일본으로 망명하였지만, 무술육군자로 불리게 되는 담사동 등 6명의 개혁가는 처형당한다.

4. 총론

변법자강운동의 실패로 청나라 내부에서의 개혁세력이 상당수 숙청당하거나 망명을 떠나게 되었고 이러한 점으로 인해 청나라를 타도해야 한다는 혁명파가 대두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5. 갑신정변과의 공통점

변법자강운동은 14년전 조선에서 있었던 갑신정변과 상당히 비슷한 측면이 많다.

우선 변법자강운동과 갑신정변 모두 젊은 관료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났다. 변법자강운동 당시의 캉유웨이는 갓 40대에 진입했으며, 량치차오는 20대 중반이었다. 갑신정변 당시의 김옥균은 30대 초반, 박영효는 20대 초반이었다. 그리고 당시 군주의 지지(광서제와 고종)를 받았으며 중체서용, 동도서기로 대표되는 제한적인 근대화 운동에서 벗어나려고 했으며 메이지 유신을 표방하며 일본의 도움을 받고자 했던 적극적인 근대화 운동이었다. 마지막으로 모두 짧은 기간만에 실패로 돌아가고 실패를 주도했던 사람으로 당시 군주의 뒤에서 섭정하고 있던 보수파 여인들( 서태후 명성황후)이었다는 점. 그리고 실패 이후 주도 인물들이 모두 일본으로 망명을 갔다는 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변법자강운동 갑신정변 공히 위안스카이가 실패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위안스카이는 변법자강운동에서는 원래 변법파 손을 들어주다가 배신을 때렸고, 갑신정변에서는 군대를 이끌고 직접 개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