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6-14 21:19:40

리콜


1. 개요2. '기억해내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2.1. 영화 《토탈 리콜》에서
3. '회수하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3.1. 제품 리콜
3.1.1. 일반적 사례3.1.2. 게임 운영상의 사례
4. '소환하다', '복귀하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4.1. 군대 용어4.2. 게임 용어4.3. 정치·법률 용어

1. 개요

Recall

동사로 '기억해내다', '소환하다', '회수하다', '도로 불러들이다(철수시키다)' 등의 뜻을 가진 영단어다.

명사로는 '기억', '기억력'이라는 의미로 사용되거나, '복귀령', '복귀 요청', '회수' 등의 의미로 사용된다.

2. '기억해내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심리학 분야에서는 보통 '회상(回想)'으로 번역된다. 비교할 만한 다른 의미로는 '재인(recognition; 再認)'이 있다. 회상은 일종의 주관식에서의 떠올림이라면, 재인은 객관식에서의 떠올림이다. 거칠지만 간단한 예를 들자면, " 근의 공식에 대해 아는 대로 쓰시오"는 회상을 요구하는 것이고, "다음 중 근의 공식으로 올바른 것을 찾으시오"는 재인을 요구하는 것이다.

2.1. 영화 《토탈 리콜》에서

영화 《 토탈 리콜》에서도 이 의미로 사용되었다. 영화 내에서 우주여행을 한 것처럼 기억을 심어주는(!) 회사가 존재하는데, 이 회사 이름이 바로 recall을 비튼 Rekall. 이 기억이란 부분이 영화 내에서 가장 중요한 열쇠가 된다. 자세한 내용은 토탈 리콜 문서를 참고.

3. '회수하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3.1. 제품 리콜

판매자가 판매한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 예방적 조치로 업체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을 해주거나 교환해주는 소비자보호 제도를 뜻하는 말. 당연하지만 본인이 훼손한 건 업체에서 무료 A/S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한 절대로 리콜을 해주지 않는다. 꼼수 부리지 말자

주로 생산이나 운송 과정 중 문제가 생기거나 훼손되어 리콜을 요청하는 경우가 많은데, 문제가 커지면 대량 리콜 사태가 벌어지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리콜은 여러 제품에서 일어나며 회사 자체적으로 리콜하기도 하고 리콜시키는 경우도 있는데 업계에서는 은근히 게을리하는 경우가 많은 듯하다.

업계에서 리콜을 게을리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손해 보고, 귀찮기 때문. 제품의 결함을 연구·개선하는 비용, 개선된 제품을 다시 공장에 제작 주문을 넣고 제작하는데 드는 재고 비용이나 리콜 이후 남은 결함 제품의 처리 비용[1]으로 꽤나 손해 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안 해주면 소비자의 기업이나 제품에 대한 신뢰성이 저하되므로 해 주는 게 장기적으로 좋긴 하지만,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중소기업의 경우 배째라 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대기업들 중에서도 예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해당 제품이 리콜되었다는 것은 해당 제품에 결함이 있다는 이야기이므로 이를 개선해야 하겠지만 가끔 제품의 위상을 이유로 리콜을 하지 않거나 얼토당토않은 이유로 변명하는 경우도 벌어진다.

3.1.1. 일반적 사례

그외 한국GM GM대우 G2X 184대는 충돌시 에어벡이 터지지 않을 수 있는 문제로 리콜 조취를 취할 예정이다

3.1.2. 게임 운영상의 사례

패치로 특정 아이템 또는 카드 등의 가치변화가 일어났을 때, 그 가치를 보존해 주는 리콜.
  • 사커스피리츠》: 어떤 카드의 가치가 급강하했을 때, 리콜 조치를 실행한다. 카드를 리콜하게 되면 1600GP[4]와 특수 카드를 하나 주는데, 특수 카드를 다른 카드의 강화 재료로 쓰게 되면 강화 대상이 된 카드가 같은 레벨, 같은 초월강화, 같은 각성 수준을 갖게 된다.
  • 하스스톤》: 기본적으로 하스스톤에서는 가루를 통해 특정 카드를 제작할 수 있고, 카드에서 가루추출을 할 수 있다. 카드제작에 사용되는 가루의 양은 추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양보다 많다. 그런데 가루추출을 하려는 카드가 패치로 인해 변경된 카드인 경우, 일정 기간 동안 추출량을 제작 시 필요한 양과 같게 버프를 준다.
  • 판타지 마스터즈》: 해당 문서를 참고.

4. '소환하다', '복귀하다'란 의미에서의 리콜

4.1. 군대 용어

미군에서 리콜은 한 부대의 소속 병력을 전원 소집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 범위는 리콜을 지시한 지휘관의 판단에 따라 팀, 분대, 소대, 중대(이론적으로는 그 이상도 가능하나 현실적으로 대대 이상 단위의 리콜이 일어나려면 전시상황에나 가능할 것이다.) 또는 여타 다른 기준에서의 범위가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리콜 명령은 전시상황, 비상상황 등이 발생하였거나 또는 소속 부대원의 심각한 군기 문란 등의 사태가 발생하여 긴급히 전 부대원을 소집하여 기강을 점검할 필요가 있을 때 하달된다.

4.2. 게임 용어

  • 리그 오브 레전드》 귀환주문의 명칭이기도 하다.
  • 스타크래프트 아비터의 스킬로, 아군 병력을 해당 아비터 옆으로 소환한다. 이를 응용하면 위기에 빠진 아군 병력을 대피시키거나[5] 전선에 병력을 증원, 혹은 후방 기습에도 쓸 수 있다.[6] 또한 적진의 프로토스 병력을 후퇴시키는 용도로 사용되는 것은 스타크래프트 2 모선핵의 대규모 귀환(Mass Recall)이다.
  • 어둠의 전설》에서는 귀환서의 명칭이다.
  • MUD 게임의 원조 격인 《DikuMUD》에 'scroll of recall'이란 이름의 귀환 스크롤이 존재한다.
  • 다크 에이지 오브 카멜롯》에도 같은 이름의 귀환 스크롤이 존재한다.
  •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는 '주문각인' 보조기술을 선택하면 '귀환의 두루마리'라는 것을 사용할 수 있는데, 이것의 영문 명칭은 'Scroll of Recall' 이다. 참고로 ' 귀환석'의 영문 이름은 Hearthstone이다.
  • 울티마 온라인》에 위치 이동을 위해 사용하는 마법 이름이다.

4.3. 정치·법률 용어

  • Recall : 주민소환제도
  • Recall Election : 주민소환 투표

지자체장을 해임할 수 있는 주민소환제도를 일컬어 리콜이라 부르기도 한다.

목적은 대의제의 문제점인 민의의 왜곡을 막고 정치적 무관심을 환기하기 위해 직접민주정치의 요소를 도입하는 취지이다. 대한민국에서는 2006년 5월 24일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하여 제정되어 2007년 7월부터 시행되었다.

단점으로는 지자체장의 소신 행정을 막을 수 있다는 점과, 지역유지로 대표되는, 차기 지자체장까지 노리는 세력이 악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지자체장의 임기를 보장하기 위해 지자체장은 임기 개시일로부터 1년간, 임기 종료일 1년 전에는 주민소환 투표에 부칠 수가 없다.

참고로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회의 탄핵으로, 대한민국 국회의원은 국회의장의 의원 징계로 해임한다.

요건 및 절차는 주민소환제도 문서를 참고.


[1] 물론 재가공 가능한 제품이라면 들지 않는다. [2] TV광고도 냈었다. [3] 물론, 그전까지는 문제 있어도 리콜 안 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위의 LG전자의 전기밥솥도 자발적 리콜과 유통업체의 리콜 요구로 리콜했다는 기사가 둘 다 있다. [4] 스카우트 시스템에서 다른 5성 카드를 살 수 있을 정도의 금액이다. [5] CPU(인공지능) 플레이어가 이렇게 쓰는데, 리버나 캐리어 한두 기를 보내고 빈사 직전 리콜해 실드를 충전시키고 재차 보내 허탈함과 빡침을 선사한다. [6] 이는 게임 중반 테란 야영지를 보복 습격했을 때에도 쓰였기에 제작진들도 예상했던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