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1-26 02:12:20

다나카 마르쿠스 툴리오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축구선수/목록/일본

1. 소개2. 클럽3. 플레이 스타일4. 국가대표5. 트리비아

파일:3870_l.jpg
교토 상가 FC No.4
다나카 마르쿠스 툴리오
(田中 マルクス [ruby(闘莉王, ruby=トゥーリオ)] / Tanaka Marcus Tulio)
[1]
생년월일 1981년 4월 24일
국적 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출신지 브라질 상파울루
포지션 센터백, 스위퍼
신체조건 185cm, 83kg
프로입단 2001년 산프레체 히로시마
소속팀 산프레체 히로시마 (2001~2003)
미토 홀리호크 (임대) (2003)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 (2004~2009)
나고야 그램퍼스 (2010~2016)
교토 상가 FC (2017~)
국가대표 43경기 8골

1. 소개

일본 축구선수. 교토 상가 FC 소속이며 포지션최후방 공격수 센터백 스위퍼다. 간혹 미드필더로도 활약한다.[2] 일본계 아버지 이탈리아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일본계 브라질인 3세다. 귀화 전 이름은 '마르쿠스 툴리오 류지 무르자니 타나카'. 2003년에 일본으로 귀화했다.

2. 클럽

파일:external/static.goal.com/32903hp2.jpg
2001년에 산프레체 히로시마에서 데뷔했으며 2004년에 우라와 레드 다이아몬즈로 이적해 2009년까지 206경기에 출장해 41골을 터트리는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2010년에 나고야 그램퍼스로 이적.

2012년 8월 4일 비셀 고베전에서 하라는 수비는 안 하고 4번이나 득점을 성공시켜 5-0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리고 2016년까지 나고야에서 뛴 후, 2017년 교토 상가 FC로 이적했다. # 그리고 교토에서는 2017 시즌 중반에 팀의 주 득점원이 되어 9월 현재 26경기 13득점 작렬 중. 심지어 4월 15일 에히메전에서는 프리롤과 톱을 오가며 해트 트릭을 기록,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3] J2리그 최고령 해트 트릭 갱신은 보너스. 이 맹활약을 인정한 교토 측에서도 재계약을 준비하는 중이라고 한다. 그리고 재계약이 확정되면서 2018년에도 교토의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되었다.

3. 플레이 스타일

강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힘있는 수비를 하며 공중전에 능하다. CB는 물론이고 DMF, MF까지 커버할 수 있는 범용성을 가지고 있으며 공격 의지도 높아 세트피스 상황도 잘 소화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한 경기도 있다. 2003년과 2005년에는 팀 내 득점왕의 자리에 오르기도. 다만 고질적인 허벅지 부상에 시달리고 있으며 달리기가 느린 탓에 세트피스 실패 후 상대방의 역습에 취약하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4. 국가대표

파일:external/www3.pictures.zimbio.com/Japan+v+Cameroon+Group+E+2010+FIFA+World+Cup+WDPRSuHZGRwl.jpg
국가대표팀에는 2006년에 데뷔했는데, 대한민국에서 그의 이미지는 (소속팀의 수비를 뒤흔드는) 강민수 하나도 제대로 처리 못하는 일본의 주전 수비수(...). 2010년 동아시아컵 3,4위전에서 강민수와 경합하다가 화를 참지 못한 채 강민수를 걷어차고 퇴장(...)을 당하면서 "멘탈이 형편없네", "찰거면 제대로 찰것이지."(?) 등의 평가를 받았다.

이후 2010 남아공 월드컵 대비 평가전으로 2010년 5월 30일에 가졌던 잉글랜드와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에 기습적인 선제골을 터뜨려 일본에 희망을 가져다주고는 후반전에도 자책골을 넣으며 2득점을 기록, 이어서 가졌던 코트디부아르와의 평가전에서도 자책골을 작렬하며 웃음거리가 되었다. 또한 디디에 드록바의 오른팔을 무릎으로 걷어차 골절시키면서 코트디부아르 축구 팬들~과 드록신 신자들~의 분노를 샀다. 신성 모독 본인은 자책골의 원인이 공인구인 자블라니 때문이라며 적응에 애먹고 있다고 호소하지만 그가 뛰고 있는 J리그 공인구는 '자블라니'다. 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근데 웃긴건 이때 일본은 16강까지 올라가는 등 선전했다는게 함정 본선에서는 자블라니에 적응했는지 자책골 안넣더라

이로 인해 일본이 1군으로 싸우면 너무 강하기에 공격수를 수비수 자리에 놓고, 수비수를 공격수 자리에 놓아야 다른 팀들과 형평성이 맞기에 툴리오가 수비수로 뛰는거라며 그를 뛰어난 공격수로 평가하기도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나돌기도.[4]

덤으로 구글 재팬에서 툴리오를 검색하면 나오는 연관 검색어는 다음과 같다.

파일:attachment/다나카 마르쿠스 툴리오/9.jpg

다시 브라질로 돌아가는게 나을 듯.

5. 트리비아

  • 브라질에서는 툴리오가 같은 조의 슈퍼스타 디디에 드록바의 월드컵 출전을 막았다면서 그에 대한 인기가 폭발적(...)이라고 한다. 브라질에서 변호사를 하는 아버지는 인터뷰 요청 쇄도에 난감한 상황.
  • FIFA 공인 블랙 리스트 중 한 사람이었다. 남아공 월드컵 직전에 열렸던 코트디부아르 대표팀의 평가전을 분석한 결과, 이 경기에서 툴리오의 플레이가 필요이상으로 과격한 악의적인 것으로 판정해 그를 요주의 인물로 분류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당시 일본 축구 협회의 한 관계자는 "툴리오가 만약 경고를 받을 정도의 반칙만 해도 심판들은 즉시 퇴장 명령을 내릴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걱정하기도 했었다. 관련 기사[5]
  • 수비를 적극적으로 하는 탓에 가와시마 에이지 골키퍼와 공중 충돌하는 아슬아슬한 장면이 종종 벌어지기도 했다. 파라과이 전에서는 가와시마 골키퍼를 머리로 들이받았고 잠시후 가와시마 골키퍼는 반대로 툴리오를 걷어찼다.
  • 은퇴를 한 이후에는 고향 브라질로 돌아가서 약혼자와 결혼하고 툴리오 집안의 가업인 부동산 회사, 변호사 사무소를 운영할 것이라고 한다.

[1] 귀화 전 이름은 마르쿠스 툴리우 류지 무르자니 타나카(Marcus Tulio Lyuji Murzani Tanaka)였다. [2] 저 취소선도 아예 농담은 아닌것이 국가대표팀에서는 특히 2010년 월드컵 때는 대표팀에 제공권을 잘 다투는 공격수가 전무해서 전술상 최전방 제공권 다툼이 필요할 때는 툴리오가 공격수 자리에서 그 역할을 담당했었다. [3] 사실 우라와나 나고야 시절에도 상황에 따라 공격수로 기용되며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곤 했다. [4] 주 포지션은 스위퍼지만, 일본 선수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탁월한 속도와 기술, 헤딩 능력 때문에 미드필더 내지 공격수로 활약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본선이라든가. [5] 그러나 남아공 월드컵 본선에서는 큰 문제를 일으키 않고 나카자와 유지와 함께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툴리오의 활약에 힘입어 일본 대표팀은 카메룬과의 경기에서는 무실점,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는 1실점만을 기록했다. 거기다가 네덜란드와의 경기 막판에는 타겟형 스트라이커로도 활약했다!! [6] 헤딩으로 오카자키 신지에게 결정적인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웬만한 일본 공격수들보다 낫다 하지만 헤딩으로 걷어내다가 그것이 하필 로빈 반 페르시의 발에 닿아서... 그리고 반 페르시는 냅다 스네이더에게 패스했고, 그리고 그것이......


[6] 당시 일본 대표팀에는 키 큰 공격수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