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0 19:02:26

김산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동명이인에 대한 내용은 김산(동명이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건국훈장 애족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애족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파일:건국훈장애족장.jpg
가재연 가재창 감익룡 강경진 강계대 강공흡 강관순
강국두 강국보 강규묵 강규수 강규진 강규찬 강극모
강금종 강기보 강기팔 강기함 강기형 강기환 강남섭
강달룡 강대근 강대려 강대선 강대순 강대여 강대열
강대영 강대한 강덕근 강덕재 강만년 강만선 강면하
강명수 강명호 강명화 강명환 강목구 강몽락 강주룡
고담룡 고영완 곽태진 김광제 김락 김산 김산(1898)
김삼 김연일 김영관 김용환 김용환 김필순 나경호
나기창 나대화 나덕환 나동규 나만규 나병규 나상준
나석현 나선봉 나성돈 나성운 나성일 나성호 나순조
나순화 나용기 나은주 나응환 나재성 남상목 단경옥
더글라스 스토리 독고준 동방석 동시준 동창률 류기종 류기준
류연술 류재영 마성만 마신엽 마용하 마천룡 맹승재
맹종섭 맹희준 명경안 명운행 명의택 명이항 명창하
명희선 모명순 문세현 문시환 박갑주 박건채 박금녀
박강협 박경구 박경용 박경주 박경준 박경집 박경채
박경팔 박경하 박계도 박계석 박계천 박계혁 박공근
박관옥 박광 박광순 박광제 박광훈 박귀돌 박규병
박규징 박기영 박기운 박기원 박기준 박승유 박자혜
박종길 배동석 백남채 백흥기 상훈 서광조 서기창
서기풍 서낙서 서달수 서대순 서도인 서동익 서동일
서몽조 서민호 서병돈 서병두 서병림 서병수 서병순
서병철 서보인 서상돈 서상우 서상일 서상호 서영석
손응룡 쑤징허 신기철 신현모 어윤희 오기열 용환각
육홍균 윤희순 원태우 이강우 이병희 이상백 이성구
이연호 이종헌 이찬우 이태준 이호철 이혜련 장종원
장철부 장태수 장홍염 정정화 정진근 정태진 정희섭
조규석 차미리사 차주환 최용신 최효일 탁영래 탁영의
태극 태윤기 팽동주 표영각 피용학 한항길 홍원표
후세 다쓰지 }}}}}}}}}
파일:external/img.khan.co.kr/book1-1.jpg
본명 장지락(張志樂) / 장지학(張志鶴)
이명 유청화(劉淸華), 이철암(李鐵岩), 한국유(韓國劉)
유한평(劉漢平), 유금한(劉錦漢)
본관 인동 장씨
출생 1905년 3월 10일
조선 평안도 용천군 북중면 하장동[1] #
사망 1938년 10월 19일
직업 독립운동가, 군인, 혁명가, 시인
학력 신흥무관학교, 황포군관학교
조직 고려공산당

1. 개요2. 생애
2.1. 출생과 가출, 3.1 운동, 그리고 일본으로2.2. 일본에서의 유학, 학살2.3. 만주에서 신흥무관학교
3. 《아리랑》4. 여담

1. 개요

일제강점기 중국에서 활동한 사회주의 혁명에 앞장선 독립운동가, 혁명가, 아나키스트, 시인, 사상가.

2. 생애

2.1. 출생과 가출, 3.1 운동, 그리고 일본으로

평안북도 용천군 북중면 하장동 출신으로 본명은 장지락(張志樂) 또는 장지학(張志鶴)이다. 11세 때인 1916년 가출하여 친구 친척네 집에서 지내며 공부를 하다가 중학교 입학 시험을 쳤으나 불합격했다. 그런데 길을 가다 먼저 가출했던 둘째 형을 만나 형네 집에 가서 얹혀 지내며 살았다. 이후 중학교 입학 시험을 다시 보아 합격했다. 1917년 개신교 계열 중학교에 진학, 1919년 중학교 시절 3.1 운동에 참가하다 체포되어 3일간 구류되었다. 이 3.1운동을 계기로 김산은 독립운동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2] 3.1운동 이후 김산은 일본에서 공부하기로 마음먹는다.

2.2. 일본에서의 유학, 학살

김산은 둘째 형이 준 돈으로 일본으로 유학을 떠난다. 그곳에서 김산은 친구 한 명과 방을 빌려 매일 아침 신문을 배달하는 일자리를 구하면서 도쿄제국대학에 응시할 준비를 한다. 김산은 학교가 끝나면 매일 4시에 일을 했고, 일본인들의 집을 방문하여 헌 책을 사기도 했다. 일본에 있는 부유한 한국인 유학생들은 김산과 같은 힘들게 일하는 부류의 유학생들을 '룸펜 프롤레타리아'[3]라고 부르면서 놀렸지만, 김산과 그의 친구들은 오히려 부유한 한국인 유학생들을 '달걀 껍데기'[4]라고 부르며 아랑곳하지 않았다. 김산은 일본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이 제국주의 일본의 군인과 경찰과는 달리 글로벌한 정신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 놀랐다.
이후 그는 열심히 공부하면서 일본에서 청춘을 보내고 있었는데, 4년 뒤, 일본에서 입에 담지 못할 끔찍한 행동을 목격하고 충격을 받는다. 이 때 당시 많은 한국인 유학생들이 일본 대신 중국으로 갔는데, 김산도 이들 중 하나였다. 김산은 일본 유학을 포기하고 소련으로 가 새로운 사상을 공부할 준비를 했다.[5]

2.3. 만주에서 신흥무관학교

그 해 겨울에는 상하이에 도착,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발행하는 독립신문 교정과 식자로 활동하였다. 이듬해 1921년 일본을 거쳐 잠시 지내다 곧바로 중국으로 건너가 쑨원이 세운 황포 군관학교와 중산 대학 경제학과에서 수학하였다. 1922년 김성숙을 만나 마르크스주의를 배운 것을 계기로 고려공산당 이르쿠츠크파 베이징 지부에 입당한다.(김산은 이전에 개신교 신자였다.) 이듬해 공산 청년 동맹에 가입해 공산주의 잡지 《혁명》을 간행하고 1925년 중국 대혁명에 참가, 다음해 조선 혁명 청년 동맹 조직 위원회의 기관지 《혁명동맹》 부주필을 맡아 선언문을 작성하고, 동양 민족 연맹을 결성하였다.

1927년에는 황푸 군관학교에서 교관을 맡는다.

1928년부터 1930년까지 홍콩, 상하이, 베이징 등지에서 활동하다 베이징 경찰에 체포되어 일본 영사관으로 넘겨진 뒤 조선에서 심문을 받다 다음해 4월 풀려났다. 이후 다시 베이징으로 가서 사범 학교 및 소학교 교사로 생활하다가 1933년 4월 중국 경찰에 붙잡혀 다음해 1월에 탈출하였다.

이어 공산당 북부 지구 위원회에서 활동하던 중 결혼해 잠시 철도 노동자로 일했고, 1936년 7월에는 상하이에서 조선 민족 해방 동맹을 창설하고, 8월에는 조선 혁명가 대표로 선발되었다. 1937년에는 항일 군정 대학에서 물리학, 화학, 수학, 일본어, 한국어를 강의하였다.

그러나 그 다음해인 1938년, 캉성(康生)의 지시로 트로츠키주의자이자 일본의 간첩이라는 누명을 쓰고 체포되어 처형당하였다. 훗날 김산의 아들이 아버지 김산의 명예 회복을 요청한 재심의 요구하였고, 1983년 1월에 중국 공산당 중앙 위원회 조직국에서 김산이 일본의 간첩임과 사상 변절자라는 근거가 없고 올곧은 인물이었음을 인정받아 사후 45년만에 공식적으로 명예가 회복되었다.

3. 《아리랑》

그의 삶이 이렇게 자세히 알려질 수 있었던 것은 1937년 말, 미국인 작가 님 웨일스(Nym Wales)를 만나 3개월 동안 20여 회에 걸친 구술을 통해 그의 혁명적 생애를 다룬 《 아리랑의 노래 Song of Ariran》의 초고가 완성되어 으로 출간된 덕분이다.
파일:external/img.hani.co.kr/02615345_20050805.jpg
《아리랑의 노래》 원작 표지

1941년 뉴욕에서 《아리랑》이 출판되었고, 한국을 포함해 세계 곳곳에서도 출간되었다. 웨일스는 그를 "현대의 지성을 소유한 실천적 지성"이라고 격찬하였다.

4. 여담

대한민국 정부는 2005년에 김산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고, 200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60주년 기념식 때 중국에 사는 그의 외아들 고영광[6]을 초청하였다. 그리고 2018년 8월 15일에는 중국 베이징에 있는 주중한국대사관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여했다.

또한 캉성에 대해 한국인들에게 평가가 안좋은 이유중 하나다.

김산의 생애와 명예 회복 과정을 팟캐스트 방송 이이제이에서 100회 특집으로 다루었다.
[1] 인근의 북현동, 동양동, 동송동, 원송동, 추정동, 진흥동, 수봉동, 가성동과 함께 인동 장씨 집성촌이다. [2] 그러나 정작 김산 본인은 3.1운동에 대해 매우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있었다. "1919년 어느 가을날, 조국을 빠져나오면서 나는 조국을 원망했다. 그리고 울음소리가 투쟁의 함성으로 바뀔 때까지는 절대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굳게 맹세했다." "조선은 평화를 원했으며, 그래서 평화를 얻었다. 저 평화적 시위가 피를 뿌리며 산산이 부서져버리고 난 이후에. 조선은 멍청하게도 세계열강을 향하여 국제정의의 실현과 민족자결주의의 약속 이행을 애원하고 있는 어리석은 늙은 할망구였다. 결국 우리는 그 어리석음에 배반당하고 말았다. 하필이면 조선 땅에 태어나서 수치스럽게도 이와 같이 버림받은 신세가 되어 버렸을까? 나는 분개했다. 러시아와 시베리아에서는 남자건 여자건 모두가 싸우고 있었고, 또한 이기고 있었다. 그 사람들은 자유를 구걸하지 않았다. 그들은 치열한 투쟁이라는 권리를 행사하여 자유롭게 쟁취하였다. 나는 그곳에 가서 인간해방의 비책을 배우고 싶었다. 그런 후에 돌아와서 만주와 시베리아에 있는 200만의 조선 유민들을 지도하여 조국을 탈환하겠다고 생각했다." 출처: 한국 근대사 산책 6권: 사진신부에서 민족개조론까지/ 강준만 지음/ 인물과사상사 [3] 가난하고 일하며 공부하는 학생들이라는 뜻으로 쓰였다. [4] 겉은 깨끗하지만 속은 말랑말랑하다는 뜻으로, 옛 조선 노동자들이 양반계급들을 부르던 말이다. [5] 사실 김산은 일본에서 공부하면서 표트르 크로포트킨의 영향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사실상 아나키즘을 공부하고 싶었을 것이다. [6] 아버지가 일본의 간첩이라는 누명을 써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처형당했을 때, 아들이 피해를 입을 것을 걱정한 어머니가 아들의 성을 고려에서 따온 고(高)씨로 바꾸었다. 이후 성장한 고영광은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위해 수 년간 애를 썼는데, 그는 1979년부터 후야오방(胡耀邦) 전 공산당 총서기에게 두 차례 편지를 보낸 것을 포함해 지도자들에게 탄원서를 썼다. 이후 이루어진 수 년간의 조사 끝에 마침내 당시 처형이 잘못됐다는 발표를 이끌어냈고, 1983년 1월 27일에 중국 공산당이 김산의 혁명 공로를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