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06 10:09:56

킬링 곡선

1. 개요

죽이는 곡선이 아니다
파일:external/www.ems.psu.edu/image4GS.jpg
킬링 곡선은 찰스 킬링(Charles David Keeling)이 1958년부터 하와이의 마우나 로아 산에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재어 이를 시간별로 나타낸 곡선이다. 이를 통해 인류는 대기 중의 이산화 탄소 농도가 빠르게 증가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것이 기후 변화의 원인으로 지목되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교토의정서 등의 채택에 영향을 미쳤다. 킬링 이전에 CO2의 농도를 얻는 방법은 물과의 화학 평형을 이용하여 pH를 측정하거나, 일정한 부피의 건조공기의 CO2를 승화시켜 추출하여 manometer(수은압력계)를 이용하여 압력을 재는 방법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는 한나절이 걸리므로 연속적인 CO2농도 측정에 문제가 있었고, 킬링은 대기의 IR(InfraRed의 약자. 뜻은 '적외선'이다.) 흡광도를 spectrometer로 측정한 후 이를 manometer와 spectrometer로 CO2를 정량하여 얻어진 보정곡선에 대입하여 비교적 손쉽게 CO2농도를 측정하는 방법을 개발하였다.[1] 이를 이용하여 하와이의 마우나 로아 관측소에서 얻어진 값을 모은 것이 바로 이 킬링 곡선이다.
최근 킬링 곡선은 여기서 볼 수 있다. https://keelingcurve.ucsd.edu/
[1] Harris, Daniel C. (2010) <<Quntitative Analytical Chemistry>>, 8th ed., Freeman, pp.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