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9 21:51:37

코리 헤임

Corey Ian Haim

1971년 12월 23일 ~ 2010년 3월 10일

캐나다 온타리오 주 출신의 배우.80년대 아역배우로서 전성기를 누렸다.타고난 연기력과 어지간한 여자 뺨 치는 예쁘장한 미소년의 외모로 소녀팬들을 휘어잡은 아역 배우 출신.

80년대는 북미에서 브랫 팩 무비와 틴에이져를 주타겟으로 겨냥한 영화가 전성기를 이루었다.당시 10대 스타로서 코리 헤임은 코리 펠드먼과 Two Coreys로 아역 스타 중 톱클래스의 자리를 지켜왔다.미디어에서도 이 점을 잘 살려 두 코리 배우들을 함께 캐스팅하여 두 배우는 무려 7편의 영화에서 호흡을 맞추었다.한국 출시작으로는 운전면허, 로스트 보이즈

안타깝게도 아역으로 굳어진 이미지와 외모의 역변[1] 결정적으로 많은 아역 출신들이 그러하듯 성장하면서 사회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방황하면서 커리어가 단절됐다. 또 아동배우 시절 상당한 수입을 올렸으나 대부분이 아동배우들 수입은 부모가 가져가기에 성인이 됐을 땐 남아있는 것이 별로 없었다고 한다. 아동배우들이 어릴 때 부터 강도높은 노동에 시달리나 성장해서는 경제적으로 위험해질 수 있는 현실 때문에 아동배우의 수입을 부모가 다 가져가지 못하게 하는 법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사적으로는 같이 출연한 배우들이 20년도 더 지나서도 연락을 하는 등 인간적으로는 다정다감하고 선량하다 한다. 2000년대 가난에 쪼달릴 때 어째 목돈을 만질 기회가 있었는데 가장 먼저 한 일이 유기견 보호소에 기부한 일.

사망 이후 친구인 아역배우 코리 펠드먼[2]이 자신과 코리 헤임이 아역배우 시절 할리우드에서 아동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코리 헤임은 성폭행을 당한 후에 마약에 손을 대면서 방황했고 결국 2010년에 요절했다.

[1] 크게 못나진 것은 아니다만,워낙 인형같은 미성년 미모의 이미지가 강하다보니.게다가 성인 남성에게 강한 마초형의 이미지를 요구하는 북미에서 키와 체구가 자라지 않고,예쁘장하고 선이 가는 마스크가 노화를 얻어 마이너스로 작용한 것 [2] 구니스, 스탠 바이 미에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