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28 07:13:50

컴뱃 스쿨

파일:external/flyers.arcade-museum.com/18012801.jpg
Combat School(コンバットスクール) / Boot Camp
대놓고 미국을 그려놨는데 총기는 AK가 있다

1. 개요2. 스토리3. 본문4. 스테이지(교육과정)5. 그 외

1. 개요

1987년 5월 코나미에서 발매한 액션 게임. 미국판은 Boot Camp라는 제목으로 출시되었다.

2. 스토리

여기는 미 합중국 워싱턴 주에 명문 사관학교. 너희들은 지금 훈련생으로 입학했다. 하지만 이 학교는 대충해서는 졸업시키지 않는다. 귀신이라고 두려워하는 교관 아래에서 엄격한 훈련이 차례로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몇 개의 난관을 돌파해 떳떳하게 졸업의 영관을 손에 넣는 자만이 영웅으로써 새로운 싸움에 나갈 수 있다. 너는 최후까지 남을 수 있을까!?

출처:컴뱃 스쿨 아케이드 판촉 광고지(코나미, 1987)

3. 본문


동영상은 상병으로 임관해서 실전 편을 완료한 후 중위로 진급한다.

사관생도 사관학교에서 훈련을 받는 과정을 그린 게임이기에 국내에는 일명 육군사관학교라고 불렸다. 게임의 진행 방식은 코나미에서 1983년에 만들었던 하이퍼 올림픽과 유사점이 많은 편이다. 공략

게임은 진행 과정은 훈련을 거쳐서 실전에 투입되는 것. 기본적으로 사관학교 편과 실전 편으로 나뉜다. 사관학교 편에서는 7개의 훈련을 조건에 맞게 통과하여 무사히 졸업하는 것이 목적이다. 정확히는 무사히 졸업하고 최대한 높은 계급으로 임관하는 것. 통과하지 못하면 집에 가 소리 듣고 게임 오버가 된다. 단, 간발의 차이로 훈련에서 떨어졌을 경우 딱 한 번 교관이 얼차려를 내리고("마지막 기회다."(해외판) "딱 한번만 기회를 주지."(일본판)라고 말한다.) 이를 클리어 하면 스테이지를 넘기면서 통과시켜준다. 7 스테이지 1대 1 대전 훈련은 주의. 교관을 쓰려트리지 못하면 무조건 게임 오버.[1] 스테이지 중간중간에는 짧은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는데 뺑뺑이나 휴식빵같은 현실적인 장면이 들어가 있어 국딩들에게 담배에 대한 동경(?)을 불어넣기도 했다...

7 스테이지를 마치면 이후 보너스 스테이지로 사관학교를 졸업하는 사관생도들에게 교장이 졸업을 축하한다 말하고 거수경례를 한다. 사관생도들은 환호하며 정복 모자를 하늘 위로 던지고[2] 성조기가 휘날리는 장면이 나온다. 그런데 졸업하는 생도가 8명밖에 안 되는 것은 함정.

실전 편은 사실상 최종 스테이지이다.[3] 백악관[4]을 장악한 테러리스트들을 저지하고 대통령을 구출하라는 임무를 받고 투입되는데, 이 전투가 엄청나게 어렵다. 체력 게이지는 존재하나 적들이 던지는 칼에 맞으면 3칸의 게이지가 줄어들며 무기에 맞으면 한 방에 죽는다.대체 무슨 의미로 존재하는 체력 게이지일까... 라고 궁금했는데, 바로 테러리스트 두령을 상대로 1대1 닭싸움용. 그리고 그게 다. 교관이 주인공을 맨손으로 투입 시키면서 하는 말은 "쫄지 마(Don't be a chicken)"이다. 그리고 주인공은 이 명령을 Yes,sir!(알겠습니다!)로 응수한다... 다름이 아닌 대통령 구출인데 무기 하나를 쥐어주면 어디가 덧나는 걸까.. 거기에 더해 이 게임은 컨티뉴가 없다.[5] 덤으로 특정 패턴은 아예 랜덤이다(특히 적이 던지는 화염병). 그 때문에 오락실에서 가동하던 시절 '수석(하이스코어)으로 사관학교를 힘들게 졸업하고 난 현역 군인이 칼빵 한 대에 죽음을 맞이하는 현실적인 모습'을 화면으로 보며 국딩들은 씁쓸한 현실을 맛보았다. 그리고 소위 테러리스트들이라는 것들도 그냥 흉기든 강도, 폭주족처럼 보이고 최종보스라는 놈은 노동판에서 힘 좀 쓰다가 온 작자처럼 보인다.

사실 딱 한 가지 문제만 잘 처리를 했어도 걸작을 넘어 전설에 가까운 명작 소리를 듣고도 남았을 게임. 문제가 무엇인가 하면 최종 스테이지의 난이도. 마지막 마무리만 인간적으로 플레이를 할 정도로 마무리를 잘 조절 해줬다면, 그 당시 현역으로 가동 되던 웬만한 게임들을 제치고 명작, 걸작 게임을 넘어설지도 몰랐을 타이틀을 달 자격이 있을 정도의 완성도였다. 해 본 사람들이 인정하듯이.

그러나 너무나도. 지나치게 어려운 마지막 스테이지의 난이도 하나가 모든 완성도를 깎아먹었다. 그리고 상술한 노 컨티뉴 때문에 최종 전투에서 한번이라도 실패를 하면 처음부터 다시 할 수 밖에 없었다. 덕분에 클리어를 위해서는 엄청난 근성과 시간, 동전을 들여 가며 노가다식 공략법을 깨우치는 수밖에 없었고, 오락실에서 가동되던 현역 시절 직접 스스로 이 게임의 엔딩을 본 사람들은 친구들 사이에서 그야말로 신으로 취급받았다. 오락실에서 이 게임이 사실상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에뮬레이터로나 돌려 볼 수 있는 지금은 딱히 동전을 들일 필요 없이 게임을 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여전히 자력으로 클리어 하기란 만만치 않다. 다른 스테이지들은 어떻게든 패턴을 꿰면 되지만, 마지막 스테이지는 그런 게 먹히지도 않으니... 스테이츠 세이브도 없이 근성만으로 클리어를 하려면 정말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노가다식으로 여러번을 반복해서 패턴과 공략법을 깨우쳐야만 한다...

참고로 게임의 엔딩은 테러 현장을 진압하고 나오자 학교 시절부터 굴려먹던 교관이 주인공에게 훈련병 시절 듣던 "수고했다(You made it)"는 음성을 다시 한번 해 주는 게 전부이다. 비록 짧지만, 클리어한 플레이어에게 큰 여운을 남겨주는 씬임은 틀림없다. 그저 이 장면 한번을 보지 못한 경우가 태반이라서 이런 게 있는지도 모르는 경우도 많다.

생도는 2명인데 적발머리의 닉(1P)과 금발머리의 죠(2P)이다.

4. 스테이지(교육과정)

  • STEP 1: 장애물 경주 (횡스크롤)
  • STEP 2: 사격( 기관총) - 모든 종류의 사격은 컷트라인이 두 줄이며 라인 하나를 전부 다 명중시키면 1,000 ~ 2,000점이 추가된다. 이 스테이지는 한 줄이 22개이므로 컷트라인은 44개가 된다. 최고점수는 68개 이상.
  • STEP 3: '철인' 경주 (종스크롤)
  • STEP 4: 사격2( 돌격소총) - 목표물들이 움직인다. 이 스테이지는 한 줄이 26개이므로 컷트라인은 52개이다. 최고점수는 64개 이상.
  • STEP 5: 팔씨름 - 그냥 보너스 스테이지라고 봐도 된다. 승리시 4000점과 3초의 보너스 시간 획득.
  • STEP 6: 사격3( 스나이퍼 라이플) - 쏠 대상과 쏘지 말아야 할 대상을 가려야 한다. 표적을 잘못 맟출 시 1~2초 정도의 딜레이가 발생한다. 제한시간도 적고 난이도가 상당하기 때문에 한 줄은 고작 16개에 불과해서 컷트라인은 32개, 최고점수는 36개 이상으로 다른 사격보다 기준이 낮은 편이다. .
  • STEP 7: VS 교관
  • 졸업(이벤트)
    • 2인 플레이 때 둘 다 수료할 경우: 팔씨름 1P VS 2P (지는 쪽은 당연히 게임오버)
  • 패널티 : 철봉(턱걸이)

2인용 플레이 경우, 경주 스테이지(STEP 1 & 3)에서 상대 플레이어에게 져도 주어진 시간내에 골인하는 이상 게임 오버는 안 당하니까 안심하고 완주하는 것에만 전념하도록 하자.
경주에서 10초 이상 남기고 완주, 사격에서 최고점수 이상 달성시 8000점과 다음 스테이지에 한해서 5초의 보너스 시간이 주어진다.

5. 그 외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로 이 게임은 원래 1987년판인 일본판과 미국판인 Boot Camp는 트랙볼로 조작하는 게임이다. 이듬해인 1988년에 한국을 포함한 해외에 들어온 버전은 대부분 조이스틱으로 컨트롤 할 수 있게 바꾼 버전이다. 달리기 같은 경우는 트랙볼을 굴리는 속도에 따라서 달리는 속도가 나오는데 조이스틱 버전은 버튼을 대충 연타해도 최고 속도까지 올라가는데 비해[6] 트랙볼 버전은 죽어라 굴려도 최고속도를 내기가 엄청나게 힘들다. 때문에 트랙볼 버전으로 할 경우 위쪽으로 달리는 진행인 3스테이지가 조이스틱에 비해 미칠듯이 어려워진다. 문제의 최종 스테이지는 더 말할 것도 없다.

이 컴뱃 스쿨은 진짜로 사관학교가 맞는데 점수에 따라 임관하는 계급이 다르다.
점수 계급 기타
200,000점 미만 훈련병 (Rookie)
200,000점 ~ 220,000점 이등병
(Private)
훈련과정 수료 후 실전을 남겨두고 임관하는 계급.
기준 미달시에도 기본으로 이등병이 되며(점수도 자동으로 20만점 이상이 됨)
장교 계급을 충족시키는 점수를 달성해도 여기서는 일단 상사로 임관한다.
220,000점 ~ 240,000점 상병
(Corporal)
240,000점 ~ 260,000점 하사
(Sergeant)
260,000점 ~ 300,000점 상사
(Master Sergeant)
300,000점 ~ 340,000점 소위
(Second Lieutenant)
모든 미션 완료 후 임관하는 계급
단, 해당 점수에 도달하지 않으면 이 계급이 될 수 없다.
340,000점 ~ 370,000점 중위
(First Lieutenant)
370,000점 이상 대위
(Captain)


[1] 판정 그런 거 없이 무조건 쓰러트려서 이겨야 한다. [2] 실제 미국 육군사관학교에서 졸업을 할 때 사관생도들이 모자를 하늘 위로 던진다. [3] 참고로 2인 플레이시, 두 명 다 모든 과정을 통과하였을 경우, 1대1 대전(팔씨름)으로 최종 스테이지에 가게 될 플레이어를 정한다. 물론 지는 쪽은 끝. [4] 그런데 백악관이라는 곳이 겉은 백악관처럼 되어 있는데 들어가 보면 웬 호텔같은 곳이 나오다가 나중에는 끝도 없는 창고만 나온다. [5] 기판 설정에 컨티뉴 가능 여부 선택이 없다. [6] 기판 난이도 셋팅에 따라 다르다. 심지어는 기본연사로 셋팅해 놓은 오락실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