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7-16 21:51:01

와카쓰키 레이지로

일본 내각총리대신(다이쇼 시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Emblem_of_the_Prime_Minister_of_Japan.svg.pn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메이지 시대 일본 내각총리대신 쇼와 시대 일본 내각총리대신 →
15대 16대 17대 18대 19대 20대
가쓰라 다로 야마모토 곤노효에 오쿠마 시게노부 데라우치 마사타케 하라 타카시 다카하시 고레키요
21대 22대 23대 24대 25대
가토 토모사부로 야마모토 곤노효에 기요우라 게이고 가토 다카아키 와카쓰키 레이지로
}}}||

일본 내각총리대신(쇼와 시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Emblem_of_the_Prime_Minister_of_Japan.svg.png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다이쇼 시대 일본 내각총리대신 헤이세이 시대 일본 내각총리대신 →
26대 27대 28대 29대 30대 31대 32대
다나카 기이치 하마구치 오사치 와카쓰키 레이지로 이누카이 츠요시 사이토 마코토 오카다 게이스케 히로타 고키
33대 34대 35대 36대 37대 38대 39대
하야시 센쥬로 고노에 후미마로 히라누마 기이치로 아베 노부유키 요나이 미츠마사 고노에 후미마로
40대 41대 42대 43대 44대 45대 46대
도조 히데키 고이소 구니아키 스즈키 간타로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 시데하라 기주로 요시다 시게루 가타야마 데츠
47대 48대 49대 50대 51대 52대 53대
아시다 히토시 요시다 시게루 하토야마 이치로
54대 55대 56대 57대 58대 59대 60대
하토야마 이치로 이시바시 단잔 기시 노부스케 이케다 하야토
61대 62대 63대 64대 65대 66대 67대
사토 에이사쿠 다나카 가쿠에이 미키 다케오 후쿠다 다케오
68대 69대 70대 71대 72대 73대 74대
오히라 마사요시 스즈키 젠코 나카소네 야스히로 타케시타 노보루
}}}||

파일:external/www.kantei.go.jp/souri25.jpg

若槻(わかつき) 禮次郞(れいじろう)
1866년 3월 21일 ~ 1949년 11월 20일[1]

1. 개요2. 소개3. 1차 내각4. 2차 내각5. 이후6. 칭호

1. 개요

일본의 정치인, 관료. 제 15대, 17대 재무 장관을 지냈고, 이후 제 25대, 28대 총리를 역임했다. 입헌 민정당[2] 출신이다. 1차 내각(25대)은 1926년 1월 30일 ~ 1927년 4월 20일까지였고, 2차 내각(28대)은 1931년 4월 14일 ~ 1931년 12월 13일까지 유지되었다.

2. 소개

이즈모노쿠니(出雲国) 마쓰에(松江)[3]에서 태어났다. 당시 시마네현을 다스리고 있던 마쓰에번 소속이었는데, 많은 일본 근대화시기 정치인들처럼 좋지 않은 무사 집안에서 막내로 태어나, 지금의 도쿄대학인 도쿄 제국대학 테크를 타서 대장성에까지 간 사람 중 한 명이다. 전간기 일본 제국 시대의 대표적인 경제관료이자 정치가이며, 몇 안되는 평화주의자로서 유명하다.

3. 1차 내각

1926년 12월 25일 다이쇼 덴노가 사망하고 히로히토 친왕이 즉위함에 따라 다이쇼에서 쇼와로 연호를 개원하는 것이다.
1927년 3월 14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와타나베 은행이 실제 파산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재무장관 카타오카 나오하루도쿄 와타나베 은행이 드디어 파산을 했습니다. 라는 발언을 하였다. 이러한 발언은 1차대전 이후 무역량의 감소, 관동대지진의 여파 등 불안정했던 당시 경제 상황과 맞물려 경제 불안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결국 쇼와 금융공황이 발생하였다. 와카쓰키 레이지로는 당시 일본은행을 위한 구제금융을 추진하려 하였으나 이것이 위헌이라는 추밀원의 판단으로 인해 정책 수행이 불가능해졌다고 판단, 이로 인해 내각 총사퇴를 하게 된다.

이후 1930년 런던 해군 군축조약에 수석대표로 참여해서 각국 군비 축소를 주장했는데, 이로 인해 일본 국내의 군부 및 우익 세력에게 단단히 찍히게 된다.

4. 2차 내각

1931년 다시 총리대신 직에 올랐으나, 그해 9월 18일 일어난 류타오후 사건을 계기로 만주사변이 발생하였다. 당시 일본 국내의 강경파는 불경기에 대한 돌파 수단으로 만주 및 몽골에 대한 침략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었는데, 와카쓰키는 이에 거세게 반발하였다.[4] 의회를 무시하고 이미 권력을 장악하고 있던 일본 군부, 특히 육군[5]은 노골적인 항명을 하였으며, 심지어 내각의 일원이었던 내무대신 아다치 겐조가 "거국일치"를 주장하기에 이르자 내각에 대한 자신의 통제력을 상실했음을 깨닫고 사퇴하게 된다.[6]

5. 이후

침략 시대와 2차 세계대전 시대를 거쳐 계속 반전 운동을 해 왔으나, 영향력이 미미했던 것도 사실이다. 정치인으로서의 경력을 끝낸 이후는 중신 회의의 일원이 되어 쇼와 덴노의 측근으로 지냈으며, 전쟁에서 패색이 짙어지는 시기에 와서는 도조 히데키의 경제 파탄을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1945년에는 일본의 패망이 짙어질때, 당시 스즈키 간타로 총리에게 일본의 항복을 건의하였으며 포츠담 선언의 수락을 결정하는 회의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후 도쿄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서기도 했다. 전쟁의 시대를 막지는 못했지만 평화주의자로서 전후 그의 식견은 재평가를 받았다.

6. 칭호


[1] 케이오(慶応) 2년 ~ 쇼와(昭和) 24년 [2] 현재의 자유민주당의 전신 격이다. [3] 시마네 마쓰에 [4] 당시 중국정부에 만주침략에 대한 2차성명으로 군대철수까지 제안할 정도였다. [5] 만주사변 문서를 참조하면 알겠지만 애초에 그 자체가 육군의 자작극이었으니 당연히 반대할 수밖에 없었다. [6] 생각해보면 그 자신에게는 다행스러운 일이다. 그의 후임이었던 이누카이 츠요시 총리대신은 군부의 반발 때문에 살해당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