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3 05:49:44

와다 료

파일:와다료.png

"내 임기 말년이 왜 이 모양이야!!" - 조선총독부 회의 중에 [1] 무능력한 상사 돋네요

각시탈의 등장인물로, 송민형[2]이 연기한다.

조선 총독. 콘노 고지와는 같은 조슈 출신의 고향 선배이며, 또한 같은 동경제국대학의 선후배관계로, 그와의 사적인 자리에서는 서로 말을 놓는 사이.[3] 관저에서 허둥지둥 도시락을 먹는 모습이나[4], 도박을 좋아하고 예전에 돈과 여자 때문에 큰 사고를 쳤다는 이야기를 봐선 아무리 봐도 개그 캐릭터(...).

참고로 와다 료라는 총독은 실제 역사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실존한 인물은 아니지만 이토 히로부미 후임 총독인 모양. 작중 배경은 고종황제 붕어 후 13년 뒤라는 언급이 있는 것으로 보건대 1932년으로 이때 실제 조선 총독은 우가키 가즈시게 육군 대장이었다.[5][6]

자신의 동상 건립 떡밥에 낚여서 콘노가 추천하는 이강토 대신 기무라 슌지를 켄지의 후임에 앉혀 콘노가 크게 반발했다. 사실 전직 학교 선생이었던 인사를 하루아침에 경부 자리에 앉히는 건 미쳤다는 소리를 들어도 할 말 없는 낙하산 인사라 제정신 박힌 사람이면 누구라도 반발할 일이긴 하다.

그래도 나름대로 산전수전 다 겪고 총독 자리에 오른 인물이라 인간성이 영 맹탕은 아닌 모양이며 사리분별 정도는 하는 듯 싶지만... 여자를 밝히는 탓에 채홍주의 여색에 상당히 빠진 모양이라 앞일은 어찌될 지 모르는 상황. 자기가 바람피는 걸 마누라가 알면 본국의 장인어른이나 처남에게 맞아 죽는다고 하는 걸 보아, 처가가 두렵긴 한 듯하다. 그의 처가는 일본 육군 장성을 비롯하여 기라성 같은 일본 지배계층들이 포진되어 있는 명문가인 듯. 처가에 기를 못 펴고 돈 밝히는 지독한 짠돌이인 것을 보면, 아무래도 별 볼일 없는 집안에서 태어나 처가 덕에 출세한 듯 하다.

왜놈 총독 아니랠까봐 조영근 살인사건을 기무라 타로와 엮으려는 콘노에게 식민지 주민 = 고양이 목숨드립을 치면서 콘노를 방에서 쫓아냈다. 이 장면 바로 전에 한일합병을 아주 잘한 짓이라고 추켜세우는 합병 기념일 연설문을 읽어서 더 밉상이다. 한일합병 기념식날 폭탄 의거 계획이 잡혀 있었는지라 성공만 한다면 끔살 테크가 유력했지만 불행히도 의거가 실패하는 바람에 살아남았다.[7] 아무튼 이 난리통을 겪은 후 행사가 좆망한 것에 분노하여 기무라 타로를 종로서장에서 짤라버렸다. 이에 콘노 고지는 야 신난다!

콘노 고지가 월권행위 문제로 기무라 슌지를 추궁하고 있을 때 채홍주의 꼬드김을 받았는지 전화해서 담사리를 공개처형하겠다는 말을 한다. 콘노 국장이 '제국은 법치국가입니다!'라며 강하게 항의했으나 '내가 문제가 될 걸 모르고 내리는 명령 같나!'라면서 묵살. 이후 담사리와 각시탈에 골머리를 앓다가 중추원을 소집해 이시용에게 표정만 찡그리면서 사인을 준 덕에 목담사리의 공개처형을 옆구리 찔러서 절 받는 식으로 제안받고 이를 고심 끝에 받아들이는 모양새로 승인했다. 공개 처형 실패 이후 콘노 고지가 암살당하자 키쇼카이의 협박으로[8][9] 기무라 타로 무라야마 요시오의 임명을 승인했다.

그리고 21화에서는, 자기가 양복을 맞추는 도중 독립군이 그 아래층에서 모임을 가졌다는 사실은 모르고 있었다.본격 왜놈 엿 먹이기 거기다가 여태까지 양복을 맞추면서 돈은 한 푼도 안 내고 외상으로 했다고 한다. 있는 놈이 더한다 진짜

압제자의 최고봉인 조선 총독이라는 사실은 둘째 치고 여자에게 흔들리고 뇌물만 밝히는 걸 보면 압제자는 둘째 치고 일국의 공무원으로써도 최악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래도 무능력한 상사 기믹이 있는 듯 하다. 어쩌면 모전구 선생 못지 않은 독립유공자가 될지도?

여담이지만 여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참고했을 때, 비서 가네코(박아롱 분)가 참 예쁘다. 그러라고 임명한 비서가 아닐 텐데

자기가 자주 가던 양복점 정자옥이 알고 보니 양백의 아지트였다는 사실을 알고 대경실색을 했다. 그런데 항상 외상으로 맞춘게 그 입장에선 정말 다행일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명색이 조선총독이 불령선인들에게 돈주고 옷 맞췄다는 걸 본국에서 알면 그의 입지는 위태로워지기 때문.

콘노 고지가 죽은 후 기무라 타로 무라야마 요시오 키쇼카이 회원들에게 아주 개무시를 당했다. 각시탈이 자기 죽이러 오면 어쩌나 하며 두려워할 때도 한심한 놈 취급당하며 더욱 무시를 당하기도 한다.

애초부터 기무라 타로가 총독에게 저자세를 보였던 것은 콘노 고지가 두려웠기 때문이었으니 콘노가 죽어버린 이상 와다 료는 그냥 무능한 허수아비에 불과한 셈이었기에 당연한 일이다.[10]


[1] 사실 조선 총독은 임기가 없었으며, 역대 총독들은 자의건 타의건 스스로 사임했다. [2] 야인시대에서 백의사 요원으로 심영을 습격하고 숨어 있는 김두한에게 도망친 심영 백병원에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활약을 했다. [3] 사석에서는 콘노가 와다에게 친근하게 이라고 부른다. [4] 심지어 밥알 한톨까지 이쑤시개로 찍어 먹는다. [5] 극중에서 일본제국 경찰 하복 비스무레한 흰색 제복 차림으로 나오는데 고증 오류. 조선 총독은 현역 육/해군 대장이 임명되기 때문에 군복 차림이어야 고증에 맞다. 일단 흰색인 건 여름이니까 하복을 입었다고 치더라도... 물론 조선 총독은 어쨌든 군 소속은 아니므로 다소 참작의 여지는 있다. [6] 서울 1945 극 초반에 잠깐 등장했던 적이 있다. 배우는 윤주상 [7] 하지만 각시탈을 보고 무서워 고개를 처박다가 촛불에 얼굴을 데고 말았다. 채홍주가 시크하게 유리잔의 물을 확 끼얹어서 불을 꺼주는 장면이 비웃음 포인트. [8] 라라와 우에노 회장과 한자리에 있었는데 라라 보고 이젠 나타나지 말라며, 총독을 협박하냐며 버럭버럭거렸지만 그간 제공받은 막대한 정치자금의 출처를 들먹이자 데꿀멍해버렸다. 물론 출처는 기쇼카이. [9] 거기다가 콘노 고지를 죽인 것을 자신들임을 드러내며 위협을 가해와 목숨의 위협을 느끼기도 했다. [10] 키쇼카이에서는 그래서 콘노라는 강력한 무기를 쥐고도 제대로 쓸 줄도 모르는 와다 료를 비웃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