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15 21:59:18

안토쿠 덴노

안토쿠 천황에서 넘어옴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AF001F, #BE0026 20%, #BE0026 80%, #AF001F)"
{{{#C0A73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 0px solid; margin: -5px -1px"
초대

진무
제2대

스이제이
제3대

안네이
제4대

이토쿠
제5대

고쇼
제6대

고안
제7대

고레
제8대

고겐
제9대

카이카
제10대

스진
제11대

스이닌
제12대

케이코
제13대

세이무
제14대

주아이
-

진구
제15대

오진
제16대

닌토쿠
제17대

리추
제18대

한제이
제19대

인교
제20대

안코
제21대

유랴쿠
제22대

세이네이
제23대

켄조
제24대

닌켄
제25대

부레츠
제26대

케이타이
제27대

안칸
제28대

센카
제29대

긴메이
제30대

비다츠
제31대

요메이
제32대

스슌
제33대

스이코
제34대

조메이
제35대

고교쿠
제36대

코토쿠
제37대

사이메이
제38대

덴지
제39대

고분
제40대

덴무
제41대

지토
제42대

몬무
제43대

겐메이
제44대

겐쇼
제45대

쇼무
제46대

코켄
제47대

준닌
제48대

쇼토쿠
제49대

코닌
제50대

간무
제51대

헤이제이
제52대

사가
제53대

준나
제54대

닌묘
제55대

몬토쿠
제56대

세이와
제57대

요제이
제58대

고코
제59대

우다
제60대

다이고
제61대

스자쿠
제62대

무라카미
제63대

레이제이
제64대

엔유
제65대

카잔
제66대

이치조
제67대

산조
제68대

고이치죠
제69대

고스자쿠
제70대

고레이제이
제71대

고산죠
제72대

시라카와
제73대

호리카와
제74대

도바
제75대

스토쿠
제76대

코노에
제77대

고시라카와
제78대

니죠
제79대

로쿠죠
제80대

다카쿠라
제81대

안토쿠
제82대

고토바
제83대

츠치미카도
제84대

준토쿠
제85대

주쿄
제86대

고호리카와
제87대

시죠
제88대

고사가
제89대

고후카쿠사
제90대

가메야마
제91대

고우다
제92대

후시미
제93대

고후시미
제94대

고니죠
제95대

하나조노
제96대

고다이고
제97대

고무라카미
제98대

조케이
제99대

고카메야마
제100대

고코마츠
제101대

쇼코
제102대

고하나조노
제103대

고츠치미카도
제104대

고카시와바라
제105대

고나라
제106대

오오기마치
제107대

고요제이
제108대

고미즈노오
제109대

메이쇼
제110대

고코묘
제111대

고사이
제112대

레이겐
제113대

히가시야마
제114대

나카미카도
제115대

사쿠라마치
제116대

모모조노
제117대

고사쿠라마치
제118대

고모모조노
제119대

고카쿠
제120대

닌코
제121대

고메이
제122대

메이지
제123대

다이쇼
제124대

쇼와
제125대

아키히토
제126대

나루히토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Emperor_Antoku.jpg
시호 안토쿠 덴노(安徳天皇)
토키히토(言仁)
능호 아미다지능(阿彌陀寺陵)
생몰 1178년 12월 22일 ~ 1185년 4월 25일
재위 1180년 5월 18일 ~ 1185년 4월 25일
연호 요와(養和)→주에이(寿永)
황거 다이다이리(大內裏), 후쿠하라쿄(福原京)

1. 개요2. 생애3. 대중매체에서

1. 개요

일본의 제81대 천황.

2. 생애

타이라노 키요모리의 외손자로 그의 둘째 딸인 타이라노 도쿠코와 다카쿠라 덴노 사이에서 태어났다. 1180년, 다카쿠라 천황이 상황이 되자 안토쿠는 겨우 2세의 나이로 즉위했는데, 불과 1년 후인 1181년, 아버지 다카쿠라 상황과 외조부 키요모리가 같은 해 1, 3월에 두 달 간격으로 동시에 사망하면서 천황으로서의 권위를 유지할 수 있는 정치적 기반과 방어막이 순식간에 통째로 날아가버렸고, 외가 헤이케씨의 힘도 급격히 약화되었다.

이때를 틈타 헤이케로부터 권력을 탈환하고 인세이 통치를 실시하려는 고시라카와 법황과 그와 동맹을 맺은 미나모토씨에 의해 역적의 씨족으로 낙인 찍히면서 패주하는 헤이케 세력과 함께 도망치는 신세가 되었다. 이후 고시라카와 법황이 황족인 다카나리를 새로운 천황으로 추대하자 일본 사상 처음으로 동시에 두 천황이 집권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결국 1185년 단노우라 결전에서 헤이케가 패망할 때 외할머니 니이노아마와 어머니 도쿠코와 함께 삼종신기를 가지고 만 6세 어린 나이에 바다에 몸을 던져 자결하는 것으로 짧은 생을 마감하였다. 흥미롭게도 약 100년 후, 남송의 마지막 황제 소제도 안토쿠 덴노와 거의 같은 나이에 비슷한 상황에 놓여 똑같은 최후를 맞이한다.

이후 덴노의 시신과 바다에 빠진 삼종신기 중 신새와 거울은 되찾았지만, 검인 아마노무라쿠모노츠루기는 찾지 못했다.

단노우라(오늘날 시모노세키)에 능을 조성하고 그 영령을 배향하여 아카마 신궁(赤間神宮)을 창건했는데, 오늘날에도 간몬 해협의 제신으로 숭앙된다. 아카마 신궁은 조선통신사들이 혼슈에 이르러 숙박하고자 처음으로 방문하는 경유지기도 했다.

3. 대중매체에서

나카야마 아츠시의 만화 우라타로에서는 어린 여자애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앙골모아 ~원구전투기~에서는 단노우라 해전에서 죽은 척하고 도망쳐 쓰시마 섬에서 숨어 지내고 있었고 여주인공인 테루히가 그의 증손녀다. 이후 단신의 노인의 모습으로 주인공 앞에 나타난다. 그를 모시는 신하들과 병사들과 같이 지내고 있었고 이후 증표를 보내 자신을 섬기는 무사들에게 주인공을 돕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