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9 13:32:04

부엉이(개그 콘서트)

파일:external/image.ytn.co.kr/20150201_1422798333_64746600_1.jpg
코너명 부엉이
시작 2015년 1월 11일
종료 2015년 3월 15일
출연진 이혜석, 장윤석, 송준석, 이상구, 김나희
유행어 부~엉. 부~엉.
나 엉아야~ 나 부엉아야~!(이상구)

1. 소개2. 등장인물
2.1. 이혜석, 장윤석, 이상구2.2. 박성호2.3. 송준석2.4. 김나희
3. 논란

1. 소개



2015년 1월 11일부터 동년 3월 15일까지 방영되었던 개그 콘서트의 전 코너.

배경음악은 동요나라 160곡에 수록된 동요 부엉이.

부엉이들이 나뭇가지에 앉아[1] 짤막한 이야기를 나누는 콩트 형식의 개그다.

밑에 서술된 모 커뮤니티와 연관된 논란은 차치하고서라도 코너 자체가 너무 재미없고 식상한 웃찾사식 개그라는 평가를 많이 받고 있었다. 짤막짤막한 이야기로 이루어진 개그도 정말 '이건 심하다' 싶을 정도로 너무 재미가 없었는데다, 한 번의 이야기 이후 동요 '부엉이'가 BGM으로 깔리는데, 곡이 좋다 안 좋다가 아니라 재미없는 개그, 거기다 활발하게 떠들지도 않는 조곤조곤한 이야기 이후 신나는 음악이 아닌 늘어지는 BGM을 깔아줘 정말 지루함의 극치를 달렸다.

짤막한 토막개그 위주라 코너가 끝날때까지 이 패턴의 연속 반복이라 헤어나올 수 없는 수렁에 빠져버리는 기분이 드는 코너였다. 개콘 역대 코너 중에 최악의 노잼이라는 평가도 심심치 않게 들렸었다. 적어도 이것이 나오기 전까지는...

이후로는 정치 풍자 패턴으로도 가 보았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재미없다는 수많은 혹평들을 의식했는지 3월 15일에 2개월만에 종영되었다.

이혜석, 이상구의 마지막 코너이다.

2. 등장인물

2.1. 이혜석, 장윤석, 이상구

부엉이 역.

2.2. 박성호

박쥐 부엉이 역.

2.3. 송준석

나무 역.

2.4. 김나희

홍학 역. 2월 22일 방영분부터 등장했다.

3. 논란

이 코너는 첫 번째 에피소드부터 논란이 생겼는데, 콩트 중 노란 모자를 쓴 등산객( 장유환)이 산에서 헤매다가 부엉이의 안내를 받고 낭떠러지에서 추락하는 내용이 문제가 된 것. 노무현 대통령이 자살했다는 장소의 바위 이름이 '부엉이바위'라는 점과 등산객의 노란색 모자, 등산객 추락 등의 소재[2], 2007년 겨울 박쥐가 부엉이를 덮쳤다는 박성호의 발언 등으로 인해[3] 일베 관련 논란이 일었다.

사실 부엉이라는 소재 하나 하나만 떼어놓고 해당 요소를 떠올리는 것은 지나친 끼워맞추기일 수 있으나, 중간에 나온 등산객 추락 에피소드까지 이르면 정말 우연인지 심히 의심스러울 지경이다.

아무튼 일베 논란과 별개로 등산객 추락을 개그 소재로 썼다는 것 자체를 비판하는 의견도 많아 코너를 종영하라는 항의가 줄을 이었을 정도다. 더구나 같은 날 사둥이는 아빠 딸에서 나온 김치녀 발언까지 겹쳐 쌍으로 비난 받고 있다. 공교롭게도 논란이 된 인물 둘 다 웃찾사 출신이다.

사람이 추락하는 장면에선 반응이 없지만, 부엉이가 돌아와 벙찐 표정으로 '쟤는 못 나나봐' 하는 대사에 그제서야 관객들이 웃었고, 박성호가 나뭇가지에 거꾸로 매달려 있으면서 '떨어지는 사람의 기분을 알 것 같다'[4]라고 하여 관객의 억지 웃음을 이끌었다.

이에 대해 개콘 제작진은 "부엉이 코너의 '부엉이 바위를 연상시킨다', '일베와 연관이 있다' 등의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제작진의 의도와는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결국 이런 논란을 의식했는지 해당 에피소드를 재방송에서 제외했으며, 이후 방송통신위원회 1월 28일에 권고 조치를 했다.

결국 코너는 2015년 3월 15일을 끝으로 끝났으며, 결과적으로 이 코너는 논란으로 시작해서 논란으로 끝난 코너가 되고 말았다.


[1] 쿠로코 형식이다. 잘보면 얼굴에 부엉이 모자를 쓰고 검은색 옷을 입고 있다. [2] 길 잃은 등산객을 부엉이가 길을 알려준다고 데려가다 날개가 없는 등산객의 입장을 모르고 낭떠러지로 이끌어 떨어진 것. [3] 참고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임기간은 2008년 2월 25일까지로, 2007년은 오히려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시절이었다. 아마 제17대 대통령 선거를 말하는 듯 해서 문제가 되었다.. [4] 하필이면 이것도 야 기분 좋다를 연상시키는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