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11 22:17:44

미나모토노 요시미츠

파일:tokiaki.jpg

源義光
1045년 ~ 1127년

1. 개요2. 생애3. 신라와의 관련성4. 기타

1. 개요

일본 헤이안 시대의 인물. 미나모토노 요리요시의 3남. 미나모토노 요시이에의 동생. 통칭 신라사부로(新羅三郎).

2. 생애

후 3년의 역[1]에서 큰형 요시이에가 키요하라 타케히라, 이에히라에게 고전하자 이를 돕기 위해 출전하려하나 조정에서 반대하자, 사직하고 기어이 무츠로 가 타케히라, 이에히라를 사로잡는다. 이공로로 교부노히, 히타치노스케, 가이노가미를 거쳐 교부노쇼히츠로 승진한다. 이후 히타치로 동하여 유력호족인 히타치 타이라씨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여 히타치 일대를 자신의 세력으로 만들었다. 여담으로 이때 조카 요시쿠니[2]와 싸워 결국 조정에 의해 절연한다. 이후 가와치 겐지의 동량이었던 큰형 요시이에가 사망하자, 그 자리를 노리고 동생 카이요와 음모를 꾸민다. 큰형 요시이에의 아들인 요시타다와[3] 둘째형 요시츠나의 암살 계획을 짠 것.

1109년 계획대로 요시타다를 암살하고 그 자리에 요시츠나의 아들 요시아키의 칼을 남겨놔 마치 요시츠나, 요시아키 부자가 요시타다를 암살한 것처럼 꾸민다. 이에 낚인 요시타다의 양자 다메요시[4]가 요시츠나 부자를 토벌한다. 요시미츠는 더불어 이 암살계획을 실행에 옮긴 이들을 차례차례 살해하였지만, 결국 음모가 들통나 히타치로 달아난다. 1127년 사망하였는데 병사라는 설과 자신이 죽였던 요시타다의 아들 가와치 츠네구니에게 토벌됐다는 설이 있다. 아무튼 이 음모로 가와치 겐지씨는 급속도로 쇠퇴하고 만다.

의 고수로 유명하여 아시가리산에서 토요하라 토키아키에게 생의 비법을 전수하는 장면은 우키요에의 주요 재료가 되었다. 형 요시이에를 도우러 오슈로 가기 전에 혹시라도 자기가 전장에서 못 돌아오면 비법이 끊어질까봐서... 그의 유품인 미하타(깃발) 타테나시(갑옷)는 다케다 집안에 대대로 전해졌고 다케다 집안의 당주들은 중요한 맹세를 꼭 그 앞에서 했다고.

사타케가와 다케다가, 난부가, 오가사와라가의 시조로 센고쿠 시대 사타케 요시시게 다케다 신겐은 누가 적류인지 격렬한 키배를 벌였다.[5]

3. 신라와의 관련성

나름대로 일본사의 유명인인 그의 신라사부로라는 통칭을 한국인이 보면 자연스레 한국사의 국가 신라와 연관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기 쉬운데, 신라사부로라는 통칭은 그가 성인식을 오츠시에 있는 신라선신당(新羅善神堂)에서 모시는 신 신라묘진(新羅明神) 앞에서 치러서 붙여진 것이다. 이 신라묘진은 승려 엔닌 당나라에서 일본으로 귀국할 때 신라 남해안을 지나던 중 바람이 불지 않아[6] 위기에 빠졌던 엔닌 일행이 현지 토지신에 빌자 곧 서풍이 불었고, 이 신라 신을 일본에 돌아온 뒤 모신 것으로 신사의 유래 자체는 신라와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으나[7] 요시미츠 본인은 신라 신을 모신 신사에서 성인식을 했을 뿐이니 요시미츠 본인과 한국사의 신라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예를 들어 큰형인 요시이에는 하치만신 앞에서 성인식을 치러서 하치만타로, 둘째형 요시츠나는 교토 카모신사에서 치러서 카모지로라고 불렸다.

일단 요시미츠는 1045년 출생으로, 신라가 고려에 의해 멸망(935년)한 지 110년 뒤의 인물이기 때문에 시대부터 안 맞는다.

2003년 KBS4 역사스페셜에서 장보고 특집을 다뤘는데 이 양반이 신라인이라는 주장을 했다... 물론 작가 최인호가 문제의 발단이었지만. 통칭인 신라사부로를 마치 성씨인 것처럼 해석해서 그가 신라인이고 그의 후손인 다케다씨까지 신라인의 후손이라는 식으로 방영했다.[8]

4. 기타

파일:源義光.jpg
100만인의 신장의 야망

100만인의 신장의 야망에서 고대무장으로 형 요시이에와 함께 등장.


[1] 헤이안 시대 무츠, 데와를 무대로 일어난 전쟁. 전 3년의 역으로 무츠국의 아베씨가 멸망하고, 후 3년의 역으로 데와국의 키요하라씨가 멸망하였다. 그리고 이를 대신해서 오슈 후지와라씨가 등장하게 된다. [2] 아시카가, 닛타가의 시조 [3] 요시이에의 다섯째 아들로 원래 둘째인 요시치카가 이을 예정이었지만 요시치카가 부임지에서 깽판 치다가 조정으로부터 반역자로 몰려 죽는 바람에 요시타다가 맡게 된 것. [4] 친아버지는 미나모토노 요시치카다. [5] 사타케 쪽이 형뻘이다. [6] 범선시대에 바람이 불지 않음은 사망플래그나 마찬가지다. 전세계의 유령선 전설은 대부분 이것 때문에 생겼다. [7] 엔닌의 여행기 입당구법순례행기에 의하면 엔닌의 당나라 체류에 장보고가 많은 도움을 주었기 때문에, 이곳에서 모시는 일본의 국보 목조 신라명신좌상이 장보고의 실제 모습을 본딴 것이라는 설도 있다. [8] 신라계로 도래인으로 추정되는 하타씨의 후손인 쵸소카베 가문이 신라계라고 주장하는 게 더 타당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