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8:02:51

동지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후한 말의 인물에 대한 내용은 동지(삼국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同志2. 冬至

1. 同志

언어별 명칭
한자 同志
영어 Comrade

어떠한 뜻을 같이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

본래 프랑스어에서 비롯된 단어로, 혁명을 함께하던 이들이 서로를 부를 때 사용하던 호칭에서 비롯되었다. 프랑스 단어 'Camarade'에서 'camara'는 라틴어의 '방'에서 비롯된 단어로, 해석하자면 한 방의 사람들이란 뜻. 이를 러시아에서는 고유어휘를 사용해서 '따바리쒸(Товарищ)'로 번역했고, 이를 조선공산당이 '동지'로 번역한 데서 비롯되었다.

북한이 동무와 동지를 호칭으로 써서 헷갈리는 사람도 있는데 동무는 친구와 동의어인 순우리말이고 동지는 나와 뜻이 같은 이라는 한자어다. 북한에선 하대 혹은 비격식체로 동무를 쓰고 격식을 차릴 때 동지라고 한다. 남한에서 동무는 친구로 대체되었지만 동지는 보수 당내에서도 같은 당원을 지칭하는 말로 잘만 쓰인다.

중국에서는 '퉁즈(同志[tóngzhì]: 동지)'가 1980년대까지만 해도 "~씨"의 의미로 자주 쓰였으나, 21세기인 현재에 들어서는 거의 쓰이지 않으며 대신 '셴성(先生[xiānsheng]: 선생)이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 한비야가 쓴 <한비야의 중국견문록>에서 한비야가 중국 칭화대에서 중국어를 공부하던 시절, 자신이 공부하던 중국어 책에 나오는 '퉁즈'라는 말을 중국인 선생님 앞에서 사용하자, 중국인 선생님이 "요즘엔 그런 말 안 쓴다."고 지적해주었다는 일화가 나온다. 현재 중국에서 '퉁즈'는 동성애자들끼리 서로를 부르는 말이다.

참고로, 1997년까지 중국 대륙에서는 동성애가 불법이었다. 물론 지금은 인식이 좀 나아졌지만 현재도 남아선호사상과 장기간 시행된 1자녀 정책의 영향으로 인해 중년층 이상에서는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그리 좋지 않은 편이다. 아무래도 남아선호사상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그렇지만 동성애자들이 부모의 강요나 결혼을 압박하는 사회적 환경의 영향으로 억지로 결혼을 한 다음에 배우자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주는 일들이 많은지라 차라리 동성결혼을 허용하자는 의견도 꽤 많은 편.

이 항목은 한국에서 동무 문서와 혼동하기 쉽다. 각각의 용법을 비교하기 위해 동무 문서도 동시에 확인하면 좋다.

2. 冬至

24절기 중 22번째에 해당하는 절기로 음력 11월을 동짓달이라고 할만큼 널리 일반화된 세시풍속 중의 하나다. 양력 12월 21~22일경. 북반구에서 1년 중 밤이 가장 긴(반대로 낮은 가장 짧은)날이다. 이 날을 염소자리 시작날이라고 오해하는 사람이 많은데 25일부터가 시작날이다. 옛 사람들은 이날을 '일양(一陽)이 생(生)하도다'라고 하여 경사스러운 날로 여겼다.

계절 24절기(節氣)
立春
입춘
雨水
우수
驚蟄
경칩
春分
춘분
淸明
청명
穀雨
곡우
여름 立夏
입하
小滿
소만
芒種
망종
夏至
하지
小暑
소서
大暑
대서
가을 立秋
입추
處暑
처서
白露
백로
秋分
추분
寒露
한로
霜降
상강
겨울 立冬
입동
小雪
소설
大雪
대설
冬至
동지
小寒
소한
大寒
대한


양력으로 12월 21일~ 12월 22일경. 크리스마스와 대강 겹치는 시기인데, 실제로 크리스마스의 전통의 배경이 서양의 동지 축제(Yuletide)에서 시작되었다. 낮이 점점 짧아지는 것을 태양이 죽어가는 것으로 보고, 동지를 기점으로 낮이 길어지는 것을 태양이 되살아나는 것으로 생각하여 태양신을 기리던 이교적 축제가 있었는데, 이것이 그리스도교의 보급 이후 "태양신을 기릴 수는 없으니, 대신 예수 그리스도의 강생을 이 날에 기념하자"는 의도로 교체하여 성탄 전통이 되었다고 알려져있다. 크리스마스 트리 뷔슈 드 노엘도 기독교와 상관없는 북유럽 신화 켈트 신화의 잔재란 이야기가 있다.

참고로 낮이 가장 짧은 날인 건 맞지만, 해가 가장 늦게 뜨는 날도, 가장 일찍 지는 날아니다. 낮이 가장 짧은 날이라 동지에 일출이 가장 늦고 일몰이 가장 이르다는 오해를 하기 쉽다. 하지만 실제로는 서울특별시 기준으로 일출 시각은 1월 초순이 동지보다 늦으며 일몰 시각은 12월 초순이 동지보다 이른데, 이는 일출몰 시각에 지구 공전궤도뿐만 아니라 지구 자전축의 기울기와 위도 모두 작용하는 균시차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동지가 일출 시각이 가장 늦고 일몰 시각이 가장 이른 날은 아니지만 일출 시각의 변화와 일몰 시각의 변화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동지가 낮의 길이가 가장 짧은 날은 맞다. 마찬가지로 하지 또한 해가 가장 일찍 뜨고 늦게 지는 날이 아니다.[1]

또한 중국 전통에서는 음력을 계산하는 기준점이 동지다. 현대 천문학이 1 태양년을 춘분에서 다음 춘분까지 태양이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으로 보는데 반해, 중국에서는 동지에서 다음 동지까지로 보았다. 또한 동지가 든 달이 반드시 자월(子月)이 되도록 설정했다. 이 때문에 중국이나, 중국이 만든 역법을 받아들인 곳에서는 동지를 정확하게 계산하는 기술이 중요했다.

그 유명한 적벽대전이 바로 208년 동지에 일어났다. 동지가 되면 그를 전후해 일부 계절풍이 거꾸로 부는 시기가 있는데, 주유(연의에선 제갈량)가 그를 노려서 조조의 함선을 불태웠다는 이야기가 있다. 조조 역시 타지에서 설 격인 동지를 맞았으니 기분이 정말 센티멘탈했을 것이다..

전통적으로 이 날에는 팥죽을 쑤어 먹거나 소똥과 팥죽을 대문과 마당에 뿌리는데, 귀신과 액운을 물리치는 뜻으로 중국에서 비롯한 것이다. "형초세시기"에는, 중국에 공공(共工)씨가 재주 없는 아들을 두었는데 그 아들이 동지날에 죽어서 역귀가 되었다. 그런데 그 아이가 살아 있을 때, 팥을 두려워했으므로 동지날에 팥죽을 쑤어 물리친 것을 따르는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동지에 해당하는 날이 음력으로 11월 1~9일[2]일 경우에는 애동지라 하여 어린아이들은 팥죽을 먹지 않고 대신 팥을 넣은 떡을 먹으며, 11월 10일 이후일 때는 어른동지라 하여 팥죽을 먹는다.

몇몇 들은 이 날 동지법회를 한다. 이는 동지 자체가 절에서 따르는 유일한 양력 절기이기 때문. 또한 과거 서당은 이 날에 입학식을 했다. 이는 동지 이후로 낮의 기운이 점점 커지므로 아이들이 학문을 깨우쳐 밝게 커 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서당의 입학식을 동지에 한 것이다.

그리고, 2012년의 동지는 공교롭게도 마야 문명 달력의 한 주기가 시작되는 13"박툰"의 시작과 날짜가 같은데, 지구멸망 떡밥에 따르면 그 날이 12월 21일이다.밤이 가장 긴 동짓날인데 다음 낮이 안온다든가 물론 전혀 걱정할 필요는 없었다.

서유럽 언어에서는 대체로 라틴어에서 따와서 하지와 함께 solstice라고 부른다. 하지는 Summer solstice, 동지는 Winter solstice. 어원은 해(sol)가 멈추다(stice)라는 뜻. 동지와 하지 때 태양의 남중고도가 각각 하강과 상승을 멈추고 반전하기 때문에, 이 날짜 쯤에 태양의 남중고도의 변화율이 작아져 잠시 멈춘 것처럼 보인다.

[1] 다만 위도가 더 높으면 날마다 낮 길이의 차이가 더 커지기 때문에 균시차의 영향을 덜 받아 하지에 해가 가장 일찍 떠서 늦게 지고, 동지에 가장 늦게 떠서 일찍 진다. [2] 보통 윤달이 끼는 해의 동지가 애동지인 경우가 많다. 2012년 동지는 음력으로 2012년 11월 9일, 2014년 동지는 음력으로 2014년 11월 1일이였다. 이럴 경우 크리스마스는 음력으로 환산할 경우 11월 3~12일, 1월 1일은 11월 10~19일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