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1 12:48:20

노크의 성모

파일:external/www.wjhirten.com/400-1213.jpg

Our Lady of Knock

1. 개요2. 반응

1. 개요

파일:external/stbrigidccd.com/OurLadyofKnock.jpg

1879년 8월 21일 아일랜드 카운티 메이요(County Mayo)의 노크에서 일어난 성모 발현 사건. 교황청으로부터 인정을 받은 성모 발현들 가운데 특이하게 메시지가 단 하나도 없는 발현 사례이다. 이 때 성모 마리아 나자렛의 요셉, 사도 요한과 함께 발현했는데, 정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돌아갔다. 다른 발현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메시지를 남기고 간 것과 비교할 때 정말 특이한 케이스라 할 수 있겠다. 예를 들어 1917년 포르투갈 파티마에서의 발현은 다양한 메시지를 전했으며, 프랑스 벨기에에서의 여러 차례 발현도 메시지를 동반한 것에 견주어 볼 때 아무 말도 않고 사라진 이 성모 발현은 전례를 찾기 힘든 이례적인 사례라 볼 수 있다. 아일랜드에서의 유일한 성모 발현이기도 하다.

성모 발현 당시에 성공회가 국교인 영국의 식민 통치 하에서 아일랜드의 가톨릭 신자들은 차별과 박해를 받는 등 여러모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1] 또한 전 유럽을 휩쓸었던 세속화 물결에도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설상가상 아일랜드에서는 대기근으로 인구의 절반 이상이 죽거나 국외로 이민을 가는 등 문자 그대로 꿈이고 희망이고 없는 상황에 놓여 있었다. 이런 때에 성모 마리아가 발현했기 때문에, 아일랜드의 가톨릭 신자들은 아주 큰 위로와 희망을 얻었다고 한다.

2. 반응

사건 직후인 1879년 10월 7일 가톨릭의 투암교구 대주교에 의해 조사위원회가 구성되어 긴 시간동안 조사에 들어갔다. 증인들의 증언을 종합한 결과 조사위원회에서는 이 현상이 자연적으로 일어났다고 볼 수 없다는 결론을 내었다. 이후 1935년에 구성된 2차 조사위원회에서도 그 때까지 생존해 있던 증인들을 통해 1차 조사위원회의 증거들을 재확인했다.[2] 결국 여러 교황들이 축복하거나 방문하는 등 교황청에서도 사실상 인정하게 된다.[3]

1963년, 노크 성지에는 뾰족한 첨탑이 인상적인 노크 대성당이 들어섰다. 1979년 9월 30일, 요한 바오로 2세 역대 교황 최초로 아일랜드를 방문하였고, 노크 성지에서는 교황 방문 기념으로 황금장미를 기증했다. 1993년에는 마더 테레사도 방문했다. 현재 일대는 양화진의 절두산 성지나 새남터 성지처럼 성지로 꾸며져 있다. 가톨릭 신자라면 아일랜드에 갈 때 들러보고, 시간이 맞다면 물론 영어 리스닝이 된다는 전제 하에 미사도 드려 볼 만하다.[4]


[1]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일랜드인의 대다수는 일찍부터 들어와 있던 가톨릭 신앙을 유지하고 있었다. [2] 영어가 된다면 이곳을 참고하자. [3] 당연히 성모 발현은 공적계시가 아니므로 반드시 믿어야 하는 교리는 아니다. [4] 실은 영어 리스닝 안 되어도 별 상관 없다. 가톨릭은 전 세계 어디든 미사 순서와 주요 기도문이 같기 때문이다. 전세계 공통이며, 여전히 권장되는 라틴어 미사일 때야 말할 것도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