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12 16:11:53

각본가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게임 각본가에 대한 내용은 시나리오 라이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만화 각본가에 대한 내용은 스토리 작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희곡 작가에 대한 내용은 극작가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애니메이션 각본가3. 드라마 작가4. 시나리오 작가5. 각본가 목록

1. 개요

脚本家
이름 그대로 영화의 각본이나 드라마, 애니메이션의 극본을 쓰는 사람. 대학의 학과로 보면, 극작과 와 관계가 깊다.

하지만 각 매체별로 비중은 다르다. 영화와 드라마에선 각 화의 각본만이 아니라 전체 스토리와 설정 면에서도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되지만, 애니메이션의 경우 전체 스토리와 설정 면에서도 감독의 역할이 크고, 설정 협력 같이 따로 배경을 짜는 스태프가 있기도 하니까.

2. 애니메이션 각본가

일본 애니메이션의 경우 보통 제작진의 기획 과정 이후 그런 기획에 맞추어 전체적인 이야기 구성을 책임지게 되며, 그래서 감독의 구상을 다듬어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원작이 따로 있는 경우는 감독과 함께 원작자와 만나 각본 회의를 통해 설정의 검수 및 애니메이션에 넣을 내용 등을 합의, 조율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시리즈 구성[1]을 맡은 사람이 전체 각본을 총괄하며, 시리즈 구성의 역량이나 스타일에 따라 작품 전체도 영향을 받는다. 한 주 안에 25분 분량을 만들어내야 하니 보통 시리즈 구성 한 명에 여러 각본가가 붙어 작품 하나의 각본을 써내게 되는데, 각본가의 욕심 혹은 역량이 있는 경우 시리즈 구성을 맡은 한 사람이 작품 전체의 각본을 써내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보통 작품 전체의 이야기상 통일성은 높게 나올 수 있으나, 시리즈 구성의 역량에 따라 각색 완성도가 달라지기도 한다.

비슷한 패턴을 이어나가는 에피소드가 이어지는 식의 작품인 경우에는 보통 시리즈 구성이 1화를 쓰게 되는데, 시리즈 구성이 쓴 1화를 통해 주요 인물들의 성격이나 패턴성 대사가 결정되고, 다른 각본가들이 시리즈 구성이 쓴 각본을 보고서는 각자 할당에 맞게 써가는 식이 된다. 간혹 시리즈 구성에 이름만 올려놓고 회차 각본은 전부 다른 각본가가 집필하는 케이스도 있는데, 이 경우는 시리즈 구성이 설정과 스토리 전개 구도만 잡아주고 올라오는 각본 감수만 하기도 한다. 주로 후술할 원작자 또는 감독이 시리즈 구성을 겸할 때 이용된다.

기획이나 감독이 우선하고 각본가가 다음인 게 애니메이션이라지만, 각본가와 상황에 따라선 기획 의도와는 엇나가는 폭주를 각본가가 하고 여기에 제작진이 끌려가면서 작품을 좋은 의미로 바꾸어 놓거나 안 좋게 망쳐놓는 경우도 있다.

애니메이션의 시리즈 구성을 원작자 또는 감독이 직접 담당하는 케이스가 존재한다. 전자의 경우, 2000년대를 기점으로 원작을 집필한 라이트 노벨 작가 또는 시나리오 라이터가 애니메이션의 각본도 직접 집필하는 사례가 많아졌는데, 여기서 원작자의 역량과 성향 또는 원작이 되는 소설 및 게임 시나리오의 글로 쓰는 묘사와 애니메이션 각본의 시각적 묘사 차이를 원작자가 숙지하는 정도에 따라 작품에 대한 평이 비례하는 경우가 많다.[2] 후자는 대개 두 가지 상황으로 갈리는데, 하나는 감독이 각본 작성이 가능할 정도로 제작기간이 여유롭거나, 반대로 제작 인력이 부족해서 감독이 각본까지 써야할 정도로 열악한 경우다. 이 경우, 감독이 애니메이션의 전개 방향에 대해 절대적인 권한을 쥐기 때문에, 감독과 제작사의 스케줄 및 역량에 따라 완성도가 완전히 극과 극인 경우가 많다.

한국의 일본 애니메이션 팬덤을 보면 제작진 중 특히 각본가에 대한 관심이 없다시피 했는데, 건담시드 이후 모 각본가의 악명이 높아지면서 전체적인 각본가에 대한 관심이 전에 비해 올라간 게 보인다. 그래도 보면 잘 된 작품에 각본가가 어떻다 하고 나오기보다는, '어떤 작품이 스토리가 이상해졌다 → 이게 다 각본가 누구 탓이다'의 패턴으로 각본가에 대해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각본가 누구 탓이다 한 게 정답인 경우가 대부분이긴 하지만 아닌 경우도 있긴 하다. 오히려 대부분의 문제는 각본가가 아니라 감독에게 있다. 보통 스토리를 비판할때는 하나의 에피소드보다는 전체적인 스토리를 비판하는데 아래에도 써있지만 각본가는 감독이 원하는 이야기를 쓰는 역할이고 전체적인 스토리는 감독의 몫이다. 감독의 횡포에 못 이겨 각본가가 물러난 일도 있다. 우로부치 겐이 각본가인 자신이 지나치게 주목받는다고 인터뷰에서 말한 적도 있다.

일부 유명한 각본가들의 영향으로 한 작품을 논할 때 감독을 뒷전으로 미뤄놓고 작품을 전체적으로 비평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각본가는 감독이 원하는 이야기를 쓰는 사람이며 모든 걸 총괄하는 건 감독임을 잊지 말자. 협의단계에서 감독과 각본가의 생각이 다르면 애초부터 한 작품을 하지 않는다. 물론 작업이 공동으로 행하는 만큼 서로간 의견을 조율해서 맞춰가지만 큰 틀에서 보면 감독이 구상한 내용을 각본가는 구체화 시키는 역할이다. 가끔 기획, 각본까지 감독이 결정하는 한국 영화계와 착각해서 감독이 내용을 구상한다고 생각하지만 큰 틀에서 볼 때 내용 구상은 원래 기획 단계에서 이미 시행된다. 기획안은 감독이나 각본가, 사장, 프로듀서, 사내 공모전 등 여러 사람들이 내고 그 중 가장 적절한 것이 선택된다. 원작대로 가는 애니메이션의 경우 당연히 원작자가 중요한 위치에 선다. 하지만 기획은 대략적인 방향이기 때문에 감독은 그에 맞춰서 구체적인 내용을 구상해야하고 선택할 수도 있다. 일례로 미즈시마 세이지 감독은 처음에 기동전사 건담 SEED의 후속작을 제안받았지만 거절하였고 그 결과로 SEED가 아닌 기동전사 건담 00가 탄생하였다. 각 화의 스토리 구성은 프로듀서, 감독, 각본가가 모두 모여서 회의를 통해 결정된다. 이때 감독이나 프로듀서는 넣고 싶은 장면, 대사를 제안한다.

다만 현재 일본 애니메이션 제작에 있어 주류인 제작위원회 방식에서는 제작위원회가 외부에서 각본가를 섭외해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3] 한마디로 스폰서가 각본가를 뽑아다 앉히는건데, 제작사 입장에서는 완전히 복불복. 감독은 제작사 내부인원인 경우가 많으므로 각본 전체에 제작사의 책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작품의 각본을 논함에 있어 과도하게 제작사를 비판하는 것은 살짝 번지수가 틀렸다고 할 수는 있다.

미국 애니메이션의 경우 영화 각본가가 각본을 제작하거나 감독이 각본가를 겸해 작성하는 경우가 많다. 칼아츠에서 애니메이션 제작과 디렉팅을 겸하는 종합 인재를 양성하기 때문에 픽사나 디즈니의 경우 대부분 후자. 겨울왕국의 제니퍼 리 처럼 각본가로 기용되었다 아예 감독으로 참여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결국 이러니 저러니 해도 스토리의 틀을 잡는 건 각본가인만큼 책임이 없다 말하는 건 설득력 없는 변명 되겠다. 특히 원안이 없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의 경우, 각본가가 스토리의 근간과 세계관 구상까지 겸해야 하는 지라, 스토리텔링에 실패하면 감독 이상으로 욕을 먹게 될 수도 있다.

한편 애니메이션 각본가들은 애니메이션의 실제 제작 공정[4]에 직접 개입하지 않는 특성상 전업 각본가 출신으로 애니메이션 감독까지 올라가는 경우는 드물며,[5] 반대로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활동하다가 각본가로 전향 또는 겸업하는 케이스는 종종 발견된다.[6] 또한, 드라마, 특촬물의 각본 작업과 겸업하는 각본가들도 일부 있다.[7]

3. 드라마 작가

"우리는 드라마 망하면 다 작가 책임이야. 혼자 욕먹고 감당해야 돼."
드라마 인어 아가씨 69회 中 은아리영 曰[8][9]
드라마 쪽에선 드라마 작가라는 표현을 주로 쓴다. 다만 공식적으로 시나리오를 언급할 때는 각본보다는 극본이란 표현을 많이 쓴다.

한국의 경우 드라마 작가는 드라마 제작진 중 PD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각본이 나오면 그걸 가지고 바로 촬영을 하게 되는 드라마 제작 상황에서는 더욱 드라마 작가의 비중이 크고, 드라마의 이름값을 만드는 데는 PD 보다 우선하기도 한다.

하지만 히트 드라마 내고 인정받기 전에는 PD에게 잔소리 들어가며 각본을 고쳐가는 과정을 거쳐야 하고, 이때 안 좋은 PD를 만나면 그대로 작가 인생이 꼬이게 된다. 한국에서 단막극이나 주간 드라마가 아닌 이상 드라마를 주 2시간~3시간 방영하는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작업량은 작업량 대로 많고, PD에게 욕은 욕대로 들어가니 꽤 크게 고생하게 된다. 거기에다가 생방송 드라마에 가까울 정도로 촬영시간이 짧은 드라마가 걸리면... 쪽대본이라는 극악의 수를 두기도 한다 물론 어느정도 인정받게 된다면 급이 크게 올라가니 고생이 덜해지게 되고,. 김수현 급이 되면 현장에서 자기 각본 단어 하나라도 손 대나 감시하다가 고친다 싶으면 PD에게 따지고 자기 각본 그대로 가게 하는 힘이 생기긴 하지만.

일본 쪽 드라마 작가도 한국과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본의 드라마 편수도 짧은 경향이 있고 방영시간도 주 1시간 정도인지라 한국보다는 작업량이 크게 적다.

미국에서는 작가 한 명이 드라마 한 개를 맡는 경우는 굉장히 드문 편이다. 드라마 한 개 마다 작가가 여러명이 붙어서 작업한다. 특히나 옴니버스식 구성의 드라마라면 사실상 작가진을 아예 따로 둔다. 그 작가들이 일부 화에서는 공동 작업으로 같이 작업하다가 가끔 가다가 한 명이 혼자 작업하는 식. 그래서 미국 드라마에서는 오프닝 크레딧에 나오는 작가들이 가끔 가다가 바뀌기도 하고, 몇명이 추가되기도 하고, 몇명이 빠지기도 한다. 미국 드라마의 극본은 쇼러너(Show-runner) 시스템으로 쓰여진다. 드라마 한 편 전체를 총괄하는 메인 작가가 있고, 그 밑에 다수의 서브 작가가 붙어서 회의 후 작업을 하는 형식. 저 메인 작가의 권한이 매우 크며 드라마에 따라서 메인 작가가 제작자를 겸하는 경우도 있다. 다만 서브 작가는 한국 드라마의 보조 작가와 비슷한 처우를 받는 듯.

4. 시나리오 작가

영화 쪽에선 보통 시나리오 작가라고 말한다.

어떤 영화를 만든다 할 때 가장 토대가 되는 과정을 맡는 사람. 영화가 만들어지는 경우 사방에 떠도는 이런 저런 각본들 중 제작사가 봤을 때 되겠다 싶은 걸 잡은 후 그걸 토대로 기획을 해나가는 일이 많다.

하지만 영화의 이름값을 책임지는 존재로서는 비중이 전혀 안 보이는 존재기도 하다. 일단 각본 하나가 나오고 제작사가 그 각본의 권리를 사고 나면 다른 시나리오 작가들이 붙어서 이거 저거 고치는 과정을 거치고, 그렇게 나온 각본도 일단 촬영에 들어가면 감독이 그때 그때 고치기 때문. 그렇게 고쳐놓고 보면 원래 각본과는 영화가 별개가 되다시피 하게 된다. 그러니 드라마는 드라마 작가 누구의 대본 하면서 보는 사람이 그것도 신경쓰게 되지만 영화는 감독 누구 하고나면 시나리오 누구 하는데까지 신경쓰는 일이 없다.

특히나 한국 영화판에서는 대우가 정말 안 좋다. 한국 영화계에서는 시나리오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제작자가 드물어서 심한 경우에는 제작자나 감독이 일주일에서 한 달 걸려 후다닥 써버리고 가공의 인물이나 엉뚱한 인물의 이름을 걸기도 한다. 거기다 돈은 안 주셔도 좋으니 제 시나리오를 영화화해주세요 라고 애원하는 '자칭 작가'가 넘쳐나다 보니 시나리오 자체를 우습게 여기는 풍토가 만연한다. 신인도 아니고 어느 정도 이름이 알려진 작가조차 영화사 사장이나 감독한테 시나리오 수정을 요구받으며 따귀를 맞고 스태프나 배우들 앞에서 얼차려를 받기도 할 만큼... 아니면 면상에 A4용지폭탄을 맞던가... 현장에서 가장 만만한 게 연약한 문학도 기질의 각본가라서 스태프들의 기를 제압할 때 첫번째 희생양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 막상 초짜들이 아닌 이상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스태프들한테는 씨알도 안 먹히는 게 비극이라면 비극. 물론 사람마다 다르다고 여때까지 쌓인게 폭발해서 제대로 깽판치고 다시 영화판으로 돌아가지 않는 작가들도 있다.

그렇다고 따귀 맞았다고 대들면 그 즉시 다른 영화사에 블랙리스트를 돌린다. 조명부 같은 현장 스태프는 없어서 못 구하는데 시나리오 작가는 남아 돌아서 벌어지는 현상. 시나리오 공부를 전혀 안 한 중·고등학생조차 고블린 엘프 나오는 자작 판타지 소설 들고와서 영화화시켜달라고 떼를 쓴다. 덕분에 아무리 무명 영화사라도 영화사 하나 차려놓으면 책상에 시나리오가 산더미처럼 쌓인다. 현장에서는 거의 감독 비서 취급. 또한 영화가 망할 경우 돈 떼먹히는 순위에서 0순위를 차지한다. 한국 영화판에서 전문적으로 시나리오를 쓰는 사람이 자꾸 줄어들고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는 이유가 바로 이런 열악한 환경 때문이다. 미국도 한때 록키의 각본을 쓴 실베스터 스탤론을 보면 알수있듯이 시나리오 작가에 대한 대접이 박하기로 유명했지만 극작가 노조(WGA)가 설립된 이후 그런 문제가 없어졌다.

그렇게 노예취급 당하면서도 시나리오 작가들이 버티는 이유는 돈도 돈이지만 결국 크레딧 때문이다. 한마디로 영화 각본가의 명단에 내 이름 하나 올리기 위해 그렇게 죽을 똥을 싸는 건데, 양아치 같은 영화사들은 그마저도 뒤통수를 한싸대기 날리고 각본가에 감독이나 제작자 이름 올려놓고 입 싹 닫는 경우가 흔하다. 원안자에 대한 예우가 없다보니 시나리오를 이리 저리 개발하는 과정에서 숟가락들고 참여한 각색자들이 엔딩크레딧에 메인으로써 이름 올리는 경우가 허다하고 원안자의 이름은 증발해버리거나 맨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경우도 있다. 작가 입장에서는 피를 토할 일이다. 그래서 한 영화에 대해 '이작품 내가 썼다'고 주장하는 작가가 여러명 나오는 경우도 허다하다. 부당거래의 감독인 류승완이 팟캐스트에서 "사실은 박훈정 작가가 쓴 원안을 나는 아직까지 한 번도 읽은적이 없다. 지금 스토리는 뼈대만 남기고 본인이 다시 쓴 것"이라고 밝힌적이 있다. 류승완이 각본 원안자에 대한 대우를 해주지 않았다면 박훈정도 하마터면 크레딧에 본인 이름이 삭제될뻔 했을 수도 있단 얘기다. 이런식으로 소리없이 묻히는 무명작가가 한 둘이 아니다.

시나리오 작가들을 힘들게 하는 또 하나의 풍토는 시나리오라는 장르에 대한 일반인들의 무지와 편견이다. 시나리오라는 게 대충 한두 달 뚝딱 하면 만들어낼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닌데, 보통 사람들은 "시나리오? 나도 맘만 먹으면 쓸 수 있어. 괜찮은 얘깃거리 하나 있거든" 이러면서 시나리오 쓰는 자체를 하찮은 것으로 여긴다. 그렇지만 한국 영화판에서 시나리오 한 편 개발하는 기간이 최소 6개월에서 길게는 2년까지 걸린다는 걸 감안한다면, 시나리오라는 게 보통 힘든 작업이 아니라는 건 단 한 편만 직접 써보면 알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고생해서 영화가 만들어지면 다행인데, 열에 일곱은 중간에 엎어진다(...) 안습. 시나리오를 쓰는 일은 건축가가 집을 설계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일반인이 제아무리 멋진 집을 스케치한다 해도 절대 설계도를 그릴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시나리오 작가 역시 전문적인 트레이닝 기간을 거쳐야 한다. 사람들이 전형적이라고 무시하는 장르영화일수록 더욱 그렇다. 그래서 시나리오 쓰는 일을 '창작'이라 하지 않고 '개발'이라 표현하는 게 다 이유가 있다. 문장력과 상상력이 뛰어난 소설가들이 시나리오를 쉽게 건드리지 못하는 이유 또한 거기에 있다. 물론 중요한 것은 시나리오의 창작력이므로 영화 각본 특유의 어려움은 소설 자체에 비할게 못된다. 게다가 시나리오의 경우 결과물인 영화를 보는 경우가 많지 시나리오를 직접 찾아 읽는 경우는 관련 공부를 하는 경우가 아니면 드물기 때문에 시나리오 쓰는 걸 막연히 영화 찍듯 하면 되는거 아니냐 생각하기 쉽지만, 씬 넘버 하나하나 찍고 대사 하나하나 적어나가다보면 상상했던것보다 훨씬 지겨운 과정이라는 걸 알게 될 것이다.

대학의 영화과 4학년 졸업생들 중에서도 2시간 분량의 장편 시나리오를 웬만한 완성도로 써 낼 수 있는 학생들은 손에 꼽을 정도이다. 일례로, 연극영화과 연출전공 학생들은 보통 졸업작품으로 단편영화 한 편을 연출해야 졸업자격이 주어지는데, 영화를 만들지 않고도 졸업 자격을 얻을 수 있는 다른 방법이 바로 장편 시나리오 한 편(!)을 제출하는 것이다. 영화판에서 시나리오를 기똥차게 잘 쓰면 연출도 잘 할 것이라고 인정을 받기 때문에 바로 감독 데뷔가 가능하지만, 그 반대로 연출 잘 한다고 해서 시나리오도 당연히 잘 쓸 거라 여기지는 않는다.

결국 한국에서 능력있는 시나리오 작가들은 감독 지망생이 아니라면 드라마 작가 쪽으로 자리를 옮기는 게 일반적인 흐름이 되어 버렸다. 능력만 인정 받으면 PD 이상 가는 권한을 가질 수 있는데다가 금전적으로도 훨씬 유리하기 때문. 천만 가까운 관중을 모은 초대박 영화의 시나리오라고 해도 1억 정도 받는 게 한계인 영화판에 비해서 A급 작가만 되면 편당 수천 만원을 받을 수 있는 게 드라마 작가이다. 극단적인 이야기로 국내 최고 드라마 작가로 꼽히는 김수현 작가의 편당 원고료는 3000~5000으로 알려졌다가 무자식 상팔자로 편당 6천만~7천만원 정도를 찍었다. 천만 명이 본 초대박 영화 시나리오 써 봐야 김수현 작가 1회치 드라마 원고료 정도라는 것.

한국에서 마음대로 영화 시나리오를 쓰고 싶다면 차라리 감독이 되는 게 여러가지로 이득이다. 그리고 진짜 그러는 경우가 많다.

5. 각본가 목록

본업은 각본가가 아니지만 겸업으로 각본을 집필하는 인물은 ☆표시.

5.1. 애니메이션, 특촬물

특촬물 각본을 겸임하는 인물은 ★ 표시.
* 가토 쇼우지
* 고부 후유노리
* 나리타 요시미
* 나카니시 야스히로(中西やすひろ)
* 나카무라 요시코(中村能子)
* 나카세 리카(中瀬理香)
* 나카시마 카즈키
* 네모토 토시조(根元歳三)
* 니시조노 사토루(西園 悟)
* 마스모토 타쿠야(ますもとたくや)
* 마츠자키 켄이치
* 마치다 토우코
* 마에카와 아츠시
* 모로사와 치아키
* 모리 노부히로
* 모치즈키 토모미
* 무라코시 시게루(村越 繁)
* 미나카미 세이시(水上清資)
* 사사가와 히로시
* 사사키 마모루
* 사토 쇼이치(佐藤勝一)
* 산죠 리쿠
* 소다 히로히사
* 세코 히로시(瀬古浩司)
* 세키네 아유미(関根アユミ)
* 세키지마 마요리(関島眞頼)
* 스가와라 유키에(菅原雪絵)
* 스기하라 켄지(杉原研二)
* 스즈키 요시타케
* 스즈키 토모히로
* 시라네 히데키(白根秀樹)
* 시모 후미히코
* 시모야마 켄토
* 슈도 타케시
* 아라카와 나루히사
* 아미야 마사하루(あみやまさはる)
* 아사우라
* 아야나 유니코
* 아오시마 타카시
* 아이카와 쇼
* 아카오 데코(赤尾でこ) ☆[10]
* 아카호리 사토루
* 아카호시 마사나오(赤星政尚)
* 안도 토요히로
* 야마가 히로유키
* 야마구치 히로시(山口 宏)
* 야마다 야스노리(山田靖智)
* 야마다 유카(山田由香)
* 야마모토 유우
* 야스카와 쇼고(ヤスカワショウゴ)
* 에노키도 요지
* 오모토 타츠키
* 오오노 토시야(大野敏哉)
* 오오노기 히로시(大野木 寛)
* 오오츠카 마사히코
* 오오치 케이이치로(大知慶一郎)
* 오오카와 나나세(大川七瀬)[11]
* 오카다 마리
* 오코우치 이치로
* 요네무라 쇼지
* 요시노 히로유키
* 요시다 레이코
* 요시다 신
* 요시무라 키요코(吉村清子)
* 요시오카 타카오(吉岡たかを)
* 요코타니 마사히로(横谷昌宏)
* 요코테 미치코
* 우라사와 요시오
* 우라하타 타츠히코(浦畑達彦)
* 우로부치 겐
* 우부카타 토우
* 우에즈 마코토(上江洲 誠)
* 우에타케 스미오(植竹須美男)
* 우에하라 쇼조
* 우치다 히로키
* 이노우에 토시키
* 이노츠메 신이치(猪爪慎一)
* 이리에 신고(入江信吾)
* 이치카와 신이치
* 이가미 마사루
* 이카미 타카요(伊神貴世)
* 이케다 린타로(池田臨太郎)
* 이케다 마미코(池田眞美子)
* 이토 무츠미(伊藤睦美)
* 이하라 켄타(猪原健太)
* 진보 마사토
* 츠지 마사키
* 카네마키 켄이치(金巻兼一)
* 카와사키 히로유키(川崎ヒロユキ)
* 카와세 토시후미
* 카모 야스코(加茂靖子)
* 카모시다 하지메
* 카미시로 츠토무
* 카키하라 유코
* 코나카 치아키
* 코노 타카미츠(鴻野貴光)
* 코누타 켄지
* 코무라 쥰코
* 코바야시 야스코
* 코시카 리에(小鹿りえ)
* 코야나기 케이고(小柳啓伍)
* 콘파루 토모코(金春智子)
* 키무라 노보루(木村 暢)
* 킨조 테츠오
* 쿠라타 히데유키
* 쿠로다 요스케
* 키무라 히데후미(きむらひでふみ) ☆
* 타구치 카츠히코
* 타나카 진(田中 仁)
* 타마이☆츠요시(玉井☆豪)
* 타카기 노보루(高木 登)
* 타카야마 카츠히코
* 타카야시키 히데오(高屋敷英夫)
* 타카쿠 스스무
* 타카하시 나츠코
* 타카하시 유야
* 타카하시 타츠야[12]
* 타카히로
* 타케가미 준키
* 타케모토 야스히로
* 토미오카 아츠히로(冨岡淳広)
* 토미타 스케히로
* 하나다 줏키
* 하세가와 카츠미(長谷川勝己)
* 하세가와 케이이치
* 하야시 나오타카
* 호시야마 히로유키
* 효도 카즈호(兵頭一歩)
* 후데야스 카즈유키(筆安一幸, ふでやすかずゆき)
* 후지오카 요시노부(藤岡美暢)
* 후지카와 케이스케
* 후카미 마코토
* 히구라시 챠보(日暮茶坊)
* 히노 아키히로
* 히로타 미츠타카
* 히코쿠보 마사히로

5.2. 드라마

5.3. 영화



[1] 각본가들이 써오는 각본을 하나로 정리하는 직책이다. 쉽게 말하면 각본가들의 감독. [2] 사쿠라장의 애완그녀의 원작자 카모시다 하지메 시원찮은 그녀를 위한 육성방법의 원작자 마루토 후미아키 등의 경우엔 원작자가 직접 시리즈 구성을 맡아 전체적으로 무난한 호평을 받았지만, 반대로 메카쿠시티 액터즈, 인피니트 스트라토스 2기, Dies irae Fate/EXTRA Last Encore 등은 원작자가 직접 각본에 참여했는데도, 방영 내내 악평이 난무했다. [3] 주로 일본각본가연맹( #) 소속 각본가를 섭외해온다. 이 때문에 일부를 제외하면 이름값 있는 각본가들은 대부분 해당 연맹 소속임을 확인할 수 있다. [4] 연출, 원화, 동화 등. [5] 이별의 아침에 약속의 꽃을 장식하자의 감독 오카다 마리가 이러한 이례적인 케이스다. [6] 대표적으로 쓰르라미 울 적에, 괭이갈매기 울 적에 등을 집필한 카와세 토시후미는 연출가 출신이었고, 시모 후미히코, 카모 야스코는 원래 제작진행이었다. [7] 이노우에 토시키, 코바야시 야스코, 요네무라 쇼지, 시모야마 켄토 등. [8] 극중 드라마 작가 은아리영과 방송작가인 마마린의 대화. [9] 드라마 인어 아가씨의 은아리영 인물이 마치 실제 임성한 작가의 분신 마냥, 드라마 각본가들의 입장과 고충을 많이 드러낸다. [10] 본명은 미에노 히토미(三重野 瞳). 1994년 가수로 데뷔했으며, 간간히 예능과 배우 활동도 하다 2010년대부터는 애니메이션 각본 홛동을 주로 하고 있다. [11] CLAMP의 시나리오 담당으로, CLAMP 작품의 애니메이션만 참여. [12] 원래는 시나리오 라이터였으나, 2010년대를 기점으로 애니메이션 각본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13] 감독인 이해영과 공동 집필.

분류